첫 쌍둥이 형제 맞대결, 동생이 웃었다…현대모비스 컵대회 결승 진출(종합)

조동현의 현대모비스, 조상현의 LG에 82-78 승리
KT는 신생 구단 캐롯 꺾고 결승 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동현 울산 현대모비스 감독.(KBL 제공)
조동현 울산 현대모비스 감독.(KBL 제공)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쌍둥이 형제 '동생' 조동현 감독이 이끄는 울산 현대모비스가 '형' 조상현 감독이 지휘하는 창원 LG를 꺾고 프로농구 컵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현대모비스는 7일 경남 통영체육관에서 열린 2022 MG 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준결승전에서 LG에 82-78로 승리했다.

이번 경기는 프로농구 사상 처음으로 펼쳐진 쌍둥이 형제 감독의 맞대결로 관심이 컸는데 조동현 감독이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현대모비스는 2020년 창설된 KBL 컵대회에서 처음으로 결승에 올라 대회 첫 우승에 도전한다.

현대모비스는 7일 오후 4시 열리는 결승전에서 신생 구단 고양 캐롯을 격파한 수원 KT와 우승을 다툰다.

현대모비스는 게이지 프림이 20점 17리바운드로 더블 더블을 기록했고, 론제이 아바리엔토스가 3점슛 4개 포함 17점으로 공격을 지원했다. 함지훈과 이우석도 각각 14점, 13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LG는 아셈 마레이가 20점 7리바운드, 서민수가 14점으로 분전했으나 이관희(1점)와 김준일(2점)이 슛 난조를 보이며 탈락했다.

양 팀은 경기 내내 시소게임을 벌였는데 4쿼터 막판 현대모비스로 승부의 추가 기울어졌다.

조상현 창원 LG 감독.(KBL 제공)
조상현 창원 LG 감독.(KBL 제공)


74-76으로 밀리던 현대모비스는 종료 2분을 남기고 이우석의 3점슛이 림을 통과, 전세를 뒤집었다.

이후 프림이 5반칙 퇴장을 당한 현대모비스는 이승우의 슛을 못 막아 77-78 역전을 허용했다. 하지만 이우석이 34초 전 골밑 2점슛을 성공, 다시 리드를 가져갔다.

LG는 3점슛으로 반격에 나섰으나 이관희와 커닝햄의 외곽포가 모두 림을 외면했다. 그 사이 현대모비스는 아바리엔토스와 함지훈이 각각 자유투 1개, 2개를 넣어 격차를 벌리며 결승 진출권을 따냈다.

이어 벌어진 준결승 경기에서는 KT가 캐롯을 88-83으로 제압했다. KT가 컵대회 결승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T는 정성우가 28점 4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맹활약을 펼쳤고, 이제이 아노시케가 19점 13리바운드로 골밑을 든든히 지켰다. 또 양홍석도 17점 7리바운드로 제 몫을 다했다.

수원 KT 정성우.(KBL 제공)
수원 KT 정성우.(KBL 제공)


KT는 1쿼터에서 캐롯의 공격을 7점으로 묶으면서 29점을 넣어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2쿼터부터 캐롯이 이정현(19점), 디드릭 로슨(18점), 전성현(17점)을 앞세워 반격에 나섰으나 KT는 종료 2분29초 전 양홍석과 아노시케의 득점 등으로 88-75, 13점 차까지 벌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 0%
  • 0%
  • 코스피 : 2386.06하락 7.112:58 12/07
  • 코스닥 : 718.96하락 0.4812:58 12/07
  • 원달러 : 1319.90상승 1.112:58 12/07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12:58 12/07
  • 금 : 1782.40상승 1.112:58 12/07
  • [머니S포토] 한동훈 "장관 직분 최선 다해…분명 단호하게 말씀드려"
  • [머니S포토] 이재명 "여·야, 화물연대 간 3자 긴급 중재 회담 제안"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한동훈 "장관 직분 최선 다해…분명 단호하게 말씀드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