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분노의 진격' 우크라이나…"이 속도면 크림반도 탈환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문영광 기자 = 지난달 30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4개 점령지를 러시아로 합병하겠다고 선언하자, 이튿날 우크라이나군은 그 중 한곳인 도네츠크의 요충지 리만(Lyman)을 되찾고 러시아 국기를 짓밟는 굴욕을 선사했다.

며칠 후 지난 5일, 푸틴이 4개 지역 합병 관련 법률에 최종 서명한 다음날엔 헤르손에 있던 러시아군이 장갑차 포신에 백기를 달고 우크라이나군에 항복하는 모습이 공개되며 푸틴은 또 한 번의 굴욕을 맛봤다.

반면 우크라이나군은 멈출 줄 모르고 진격 중이다.

러시아 점령지에 가까워질수록 포탄이 빗발치는 상황에서도 두려워하지 않고 전장을 누비는 모습들은 마치 영화의 한 장면을 방불케 한다.

이제 푸틴과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영토 점령이 아니라 강제로 빼앗았던 크림반도를 우크라이나에 도로 내주지는 않을까 노심초사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자세한 내용을 뉴스1TV를 통해 확인해보자.

[영상] '분노의 진격' 우크라이나…"이 속도면 크림반도 탈환 가능"




 

  • 0%
  • 0%
  • 코스피 : 2382.26상승 11.1814:02 12/09
  • 코스닥 : 719.21상승 6.6914:02 12/09
  • 원달러 : 1300.30하락 17.714:02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4:02 12/09
  • 금 : 1801.50상승 3.514:02 12/09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