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선제타격'?…러 영토 군사비행장 드론 공격

우크라 북동부서 200km 떨어진 칼루가주…"인프라 손상은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글 지도상 러시아 칼루가주 위치.
구글 지도상 러시아 칼루가주 위치.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우크라이나 북동부에서 200여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러시아 칼루가(칼루츠카야)주(州) 군사비행장에 드론(무인기)이 추락했다고 7일 현지 주정부 발표를 인용해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블라디슬라프 샤프샤 칼루가 주지사는 텔레그램을 통해 "오늘 칼루가 지역 샤이코프카 군사비행장에서 폭발이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샤프샤 주지사는 "드론이 추락한 것이며, 해당 드론은 국경 방향에서 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피해 상황과 관련해서는 "비행장 인프라와 장비는 손상되지 않았다"며 "작전에 위협이 되진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발표는 앞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전날 호주 한 싱크탱크 개최 행사에서 "선제타격(preventive strike)이 필요하다"는 발언을 한 뒤에 나온 터라 더 주목을 사고 있다.

우크라이나는 지난 8월에도 러시아가 2014년부터 불법 점령 중인 크림반도 군 시설에 여러 차례 드론 공격을 가해 여러 명의 사상자와 수대의 전투기 파손 피해를 야기한 바 있다.

다만 이날 우크라이나 정부는 젤렌스키 대통령의 선제타격 발언이 대러시아 제재를 의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발언이 '대러 핵 선제 공격'으로 보도되며 파장이 커지자 수습에 나선 것이다.

세르히 니키포로우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대통령의 발언 맥락은 2월 24일 전까지의 기간이었고, 전쟁 개시를 막기 위한 선제적 조치를 적용할 필요가 있었다는 의미였다"고 적었다.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크림반도(크름반도) 노보페도리브카 소재 러시아 공군기지에서 폭발이 발생해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2022.08.09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크림반도(크름반도) 노보페도리브카 소재 러시아 공군기지에서 폭발이 발생해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2022.08.09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 0%
  • 0%
  • 코스피 : 2405.78하락 13.5410:23 12/06
  • 코스닥 : 724.84하락 8.4810:23 12/06
  • 원달러 : 1302.50상승 9.910:23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0:23 12/06
  • 금 : 1781.30하락 28.310:23 12/06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대한민국VS브라질전, 붉은 불빛 깜박이는 광화문광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