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조작'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 구속…"증거인멸·도주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이 7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강 회장은 쌍용자동차 인수 추진 과정에서 허위정보를 공시해 주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22.10.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이 7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강 회장은 쌍용자동차 인수 추진 과정에서 허위정보를 공시해 주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22.10.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허위정보를 공시해 주가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이 7일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 홍진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강 회장과 관계자 1명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뒤 증거인멸 염려와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나머지 관계자 1명에 대해서는 범행 기여 범위 등이 상대적으로 가볍고, 공범들이 구속되는 이상 방어권 행사를 넘어 증거인멸과 도주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는 이유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강 회장과 관계자 등 3명은 이날 오전 10시16분쯤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강 회장은 "소액주주 피해는 어떻게 해결할거냐" "어제 영장심사에 불출석한 이유가 무엇이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다가 "오늘 무엇을 소명할거냐"는 질문에 "드릴 말씀 없다"고 짤막하게 답한 뒤 법정에 들어갔다.

앞서 서울남부지법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은 지난 4일 이들이 쌍용자동차 인수 추진 과정에서 허위정보를 공시해 주가를 조작했을 것으로 보고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지난 7월 금융감독원에서 에디슨모터스의 주가조작 혐의 사건을 '패스트트랙'으로 넘겨받아 수사해왔다.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 추진 소식에 자금조달 창구였던 에디슨EV(현 스마트솔루션즈)의 주가가 급등했지만 결국 인수대금 조달에 실패하며 합병이 무산됐다.

이 과정에서 대주주 투자조합이 주식을 대부분 처분하고 차익을 실현하면서 일반 주주가 피해를 보자 주가조작 논란이 제기됐다. 거래가 정지된 에디슨EV는 지난 5월 법원에 파산을 신청했다.

금융감독원은 에디슨모터스의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불공정거래 혐의 등을 포착한 뒤 증권선물위원회 심의를 생략하고 검찰에 빠르게 넘기는 '패스트트랙'으로 서울남부지검에 사건을 이첩했다.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781.30하락 28.318:01 12/05
  • [머니S포토] 대한민국VS브라질전, 붉은 불빛 깜박이는 광화문광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대한민국VS브라질전, 붉은 불빛 깜박이는 광화문광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