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5% 급등, 100달러 육박…5주래 최고(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퍼미안 분지의 원유시추설비.ⓒ로이터=News1
미국 퍼미안 분지의 원유시추설비.ⓒ로이터=News1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 OPEC 산유국의 모임인 OPEC+가 일일 200만 배럴 감산을 결정하자 국제유가가 5% 이상 급등했다.

7일(현지시간) 서부텍사스산 중질유(WTI) 선물은 전거래일보다 5.37% 급등한 배럴당 93.20달러를 기록했다.

국제유가의 벤치마크인 브렌트유 선물도 전거래일보다 4.27% 급등한 배럴당 98.45달러로 장을 마감해 100달러에 육박했다. 이는 8월 30일 이후 최고치다.

이로써 국제유가는 5일 연속 상승해 주간 기준 브렌트유는 10%, WTI 15% 각각 상승했다.

최근 들어 국제유가가 급등하고 있는 것은 OPEC+가 일일 200만 배럴 감산을 했기 때문이다.

OPEC+는 지난 5일 빈에서 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내고 다음 달부터 일일 원유 생산량을 200만 배럴 줄이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는 2020년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산이다.

OPEC+는 세계경기의 침체 우려로 원유 수요가 크게 둔화되고 있다고 감산 배경을 설명했다. 감산폭은 시장의 예상치인 100만~150만 배럴을 웃도는 것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동절기가 다가오면서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 국제유가가 급등하고 있다. 배럴당 110달러를 돌파하는 것도 시간문제라는 전망이 잇따르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