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간판 차준환, 핀란디아 트로피 정상…챌린저 시리즈 첫 우승

프리스케이팅 162.14점…최종 합계서 2위와 20점 이상 차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의 간판 차준환/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의 간판 차준환/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한국 피겨스케이팅의 간판 차준환(고려대)이 챌린저 시리즈 핀란디아 트로피에서 정상에 오르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다.

차준환은 8일(한국시간) 핀란드 에스포에서 열린 2022 ISU 챌린저 시리즈 핀린디아 트로피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6.26점 예술점수(PCS) 85.88점을 받아 총점 162.14점을 기록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91.06점을 받았던 차준환은 최종 합계 253.2점으로 정상에 올랐다. 2위인 모리시 크비텔라쉬빌리(조지아?231.3점)와는 20점 차 이상이 나는 압도적인 실력 차였다.

이로써 차준환은 올 시즌 ISU 챌린저 시리즈 2개 대회 연속 수상에 성공했다. 차준환은 지난 2일 슬로바키아에서 펼쳐졌던 ISU 챌린저 시리즈 네펠라 메모리얼에서는 226.32점으로 은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챌린저 시리즈는 그랑프리 시리즈보다 낮은 단계의 대회로 대부분 시니어 선수들은 새 시즌을 앞두고 컨디션과 경기력 점검을 위해 출전한다.

영화 '007 노 타임 투 다이' 사운드트랙에 맞춰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시작한 차준환은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 살코를 완벽하게 수행, 수행점수(GOE) 3.23점을 추가로 받았다.

이어 트리플 토루프와 트리플 러츠, 트리플 플립을 클린 처리하면서 연기 전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하지만 가산점 10%가 붙는 후반부에서는 트리플 악셀-싱글 오일러-더블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는 언더로테이티드(점프 회전수가 90도 이상 180도 이하로 모자란 경우) 판정을 받아 2.24점 감점 당했다.

마지막 과제인 트리플 러츠-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도 첫 점프가 쿼터 랜딩(점프 회전수가 90도 수준에서 모자라는 경우), 더블 루프가 언더로테이티드 판정을 받아 2.26점이 깍였다.

차준환은 후반부 점프에서 몇 차례 실수가 있었지만 스핀과 스텝시퀀스 등에서는 안정적인 연기를 펼쳐 정상에 오를 수 있었다.

함께 출전한 경재석(경희대)은 개인 최고 기록인 200.53점으로 9위, 김현겸(한광고)은 192.98점으로 12위를 마크했다.

두 번의 챌린저 시리즈로 기량을 점검한 차준환은 오는 21일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우드에서 막이 오르는 ISU 그랑프리 1차 대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2022-23시즌을 시작한다.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8:0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8:0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8:0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8:03 12/08
  • 금 : 1801.50상승 3.518:03 12/08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