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벼룩도 낯짝 있다…N모등"→ 나경원 "설마 내가 N모? 난 洪 늘 응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1년 1월 12일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앞두고 홍준표 의원(당시 무소속)과 서울 마포구의 한 식당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 News1 DB
2021년 1월 12일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앞두고 홍준표 의원(당시 무소속)과 서울 마포구의 한 식당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 News1 DB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홍준표 대구 시장이 "벼룩도 낯짝이 있다"며 국민의힘 중진 N모 J모 H모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자 나경원 전 의원은 "설마 홍 시장이 말한 N모가 나였겠는가"라며 펄쩍 뛰었다.

나 전 의원은 7일 밤 자신의 SNS를 통해 "홍준표 시장이 '판문점 선언을 위장평화쇼'라고 한 자신을 향해 N모, J모 중진 등이 막말이라고 비판했다는 글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했다.

그는 "설마 N모가 나를 지칭하는 것은 아닐 것이라 생각하고 싶다"며 "홍 시장이 북핵문제 대한 내 생각이 수양버들 같다고 하니 허탈해서 한마디 드린다"고 했다.

나 전 의원은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선언 당시 상당한 우려를 표하며 두번이나 입장을 페북에 게재했고 미국에 야당의 입장을 분명히 알려야 하겠다는 일념으로 방미 후, 극비리에 존 볼튼 국가안보좌관에게 우려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판문점 선언을 긍정적으로 생각했다면 그리 했겠는가"라며 "물론 그 당시 이러한 내용을 당대표인 홍준표 대표께도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나 전 의원은 "내 신념과 생각이 그리 한데, 남북화해무드 대한 홍준표 대표의 비판적 언급을 막말이라 하며 비난했겠는가"라며 N모가 '나경원이 아닐까'라는 시선을 서둘러 차단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우리가 하나로 힘을 모을 때다. 홍시장님, 늘 응원합니다!"라며 홍 시장과 자신은 그런 사이가 아님을 강조했다.

홍 시장은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4년전 자신에게 모진 말을 하면서 등을 돌렸던 당 중진 3명이 지금 당을 흔들고 당권을 위해 뛰고 있는 것을 보니 기가 막히다며 "벼룩도 낯짝이 있다"고 맹비난했다.

홍 시장은 "당시 우리당 중진 N모, J모 등은 막말이라고 나를 지방선거 유세조차 못 나오게 했고 개혁보수라고 떠드는 H모는 '정계은퇴 하라'고 조롱 했다"면서 그런데 "지금은 얼굴을 싹 바꿔 일부는 이준석 편에서 당을 흔들고 일부는 당대표 후보라고 설치고 있어 참 어이없다"고 불편해 했다.

이에 홍 시장은 "벼룩도 낯짝이 있다고 한다. 이제 좀 그러지 말자. 바람 앞에 수양버들처럼 흔들리지 말자"며 N모 등을 겨냥했다.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8:0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8:0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8:0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8:0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8:03 12/08
  • [머니S포토] 안중근 정성화 "영웅, 촬영부터 지금까지 영혼 갈아넣어…"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안중근 정성화 "영웅, 촬영부터 지금까지 영혼 갈아넣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