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로 바꾸면 292만→242만원 " 전세대출 금리 곧 8%… 세입자 비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서울 시내 한 은행 외벽에 대출 안내문이 게시돼 있는 모습./사진=뉴시스
4대 시중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최고금리가 7%를 넘어서면서 세입자들의 이자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

전세대출 이자 부담을 견디지 못하고 작은 집으로 이사하거나 전세를 월세로 돌리는 세입자들이 늘어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24일 은행권에 따르면 이날 하나은행의 전세자금대출 금리는 주택금융공사 보증, 신규 코픽스 6개월 기준 연 5.657~7.057%로 집계됐다.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의 해당 금리 역시 각각 4.92~6.32%, 4.61~6.81%로 7%대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지난해말까지만 해도 전세대출 금리가 3~4%대였던 점을 감안하면 약 11개월만에 2%포인트가량 치솟았다는 얘기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은행의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신규 코픽스 6개월 연동 기준)도 이날 기준 4.75~7.308%로 집계됐다. 9월말과 비교해 최고금리가 20여 일 만에 0.580%포인트 높아진 셈이다.

혼합형(5년 고정금리 이후 변동금리로 전환) 주택담보대출 금리 역시 연 5.35∼7.32%로 지난달부터 최고금리가 7% 이상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은행의 가파른 기준금리 인상에 시장금리가 치솟으면서 주택담보대출 최고금리가 7%대로 굳어진 데 이어 서민들이 많이 받는 전세대출 금리까지 뛴 것이다.

주담대와 전세대출 금리가 7% 선을 넘긴 것은 지난 17일 해당 대출의 금리의 지표로 사용되는 9월 코픽스 금리가 10년 만에 최고 수준인 3.40%까지 오른 영향이다.

문제는 대출금리가 앞으로 더 오를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지난 12일 발표된 한국은행의 빅스텝(한번에 금리 0.50%포인트 인상) 인상분이 반영되는 10월 코픽스는 4%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다음달 4회 연속 자이언트스텝(한번에 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밟을 가능성이 유력시되면서 한은도 이에 맞춰 한 번 더 빅스텝을 밟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렇게 되면 은행 주담대·전세자금 대출 금리가 연내 8% 선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전세대출 대부분은 변동금리… 금리 상승에 바로 타격


특히 전세대출 금리까지 빠르게 오르면서 세입자들의 이자 고통은 점점 커지는 모습이다. 전세대출의 대부분은 변동형이어서 금리 상승에 따른 직격탄을 바로 받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진선미(더불어민주당·서울 강동갑)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은행권 변동형 전세자금 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151조5000억원으로 전체 162조원의 93.5%에 달했다.

전세대출을 받은 전체 차주의 61.6%는 20∼30대다. 올 6월말 은행권에서 전세자금대출을 이용한 전체 차주는 137만6802명으로 이 가운데 20대 차주는 30만6013명, 30대 차주는 54만2014명에 달했다.


전세대출 못 갚는 2030 "월세로 돌려야 하나"


실제 전세자금을 상환하지 못해 주택금융공사가 대신 갚아준 이들도 20·30 차주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송석준(국민의힘·경기 이천시) 의원이 주택금융공사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 7월 말 기준 전세자금보증 가입자 중 은행에 전세자금을 상환하지 못해 공사가 대위변제한 금액은 172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중 53.4%인 922억원은 20·30세대 청년 차주가 빌렸던 돈이었다.

전세자금보증은 주금공에서 운용하는 상품으로 은행에서 전세자금 대출을 받을 때 담보로 공사보증서가 필요할 경우 이용하는 상품이다. 세입자가 기한 내 은행에 대출금을 상환하지 못하면 주금공이 일단 대신 갚은 뒤 차주에게 구상권을 청구해 회수한다.

전세대출 금리 급등으로 전세를 월세로 돌리는 사례도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부동산원 통계에 따르면 지난 8월 전국 전·월세전환율은 5.8%다. 예를 들어 5억원의 전세를 월세로 전환하면 5억원의 5.8%(2900만원)를 12개월로 나누면 월세를 약 242만원을 내지만 7%의 전세대출을 받을 경우 연 대출이자가 3500만원으로 한달 이자 부담이 292만원이다. 한달 부담이 50만원 차이나는 셈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전세대출 금리가 전월세전환율보다 낮으면 세입자들은 대출을 받는 게 유리하지만 전세대출 금리가 7%까지 높아지면 월세 부담이 오히려 적을 수 있다"며 "전세를 월세로 돌리는 사례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