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건립지로 전남 신안군 확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양수산부는 27일 유네스코(UNESCO) 세계자연유산인 '한국의 갯벌'을 통합 관리할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대상지로 신안군을 선정했다. 신안갯벌/뉴스1
전남 신안군에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가 들어선다.

해양수산부는 27일 유네스코(UNESCO) 세계자연유산인 '한국의 갯벌'을 통합 관리할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대상지로 신안군을 선정했다.

지난해 7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21개 위원국 만장일치로 '한국의 갯벌'을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한 이래, 해수부는 '한국의 갯벌'을 체계적으로 보전하고 관리하기 위해 관련 지자체, 시민단체, 전문가와 함께 '세계유산 민관발전협의체'를 구성하여 운영하고 있다.

또 '한국의 갯벌'에 대한 통합관리를 위한 기관으로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를 두기로 했다.

이에 올해 8월 지자체를 대상으로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건립지 선정을 위한 공모를 실시했다.

해수부는 생태, 건축·설계, 조사·연구, 세계유산 등 각 분야의 민간전문가 7명으로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신청 지자체를 대상으로 발표평가와 현장평가를 실시했으며, 그 결과 전라남도 신안군이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건립지로 선정됐다.

전남 신안군은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에 대한 이해도, 갯벌 관리체계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는 2023년부터 사업에 착수하며, 신안군 건립부지 5만406㎥에 연면적 1만3000㎥의 규모로 건립될 계획이다.

정도현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전남 신안에 들어설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는 앞으로 '한국의 갯벌'을 체계적이고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사무국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며 "앞으로도 '한국의 갯벌'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해양생태계의 보호를 위한 정책 추진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우량 군수는 "신안 갯벌은 유네스코 갯벌보전지역에 선정됐고,면적이라든지 현재 갯벌의 상태라든지 또 갯벌이 갖고 있는 다양성이 완벽하다고 평가를 받고 있다"면서"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건립지 선정에 힘쓴 모든분에 감사하다"고 했다.

한편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유치전에는 전남 신안과 전북 고창, 충남 서천이 경쟁했다.


 

신안=홍기철
신안=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3.16상승 9.2418:05 03/30
  • 코스닥 : 850.48상승 6.5418:05 03/30
  • 원달러 : 1299.00하락 3.718:05 03/30
  • 두바이유 : 78.04상승 0.1518:05 03/30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0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