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핵공격 대비"… 우크라, 키이우에 방공호 425개 구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가능성에 대비해 수도 키이우에 핵공격에 버틸 수 있는 425개의 특별 방공호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은 키이우 시민들이 러시아의 폭격을 피해 지하철역으로 대피한 모습. /사진=로이터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에 대비해 방공호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매체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올렉시 쿨레바 키이우 주지사는 이날 "최악의 시나리오를 준비하고 있다"며 키이우에 방공호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425개의 특별 방공호를 준비했다. 핵 공격에도 견딜 수 있는 깊은 지하 시설을 특별 방공호로 지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쿨레바 주지사는 "핵 공격이 발생할 경우 최우선 과제는 대피할 수 있는 피난처를 찾는 것"이라며 "키이우의 시민들은 지하 대피소로 몸을 숨기는 훈련에 익숙하다"고 강조했다.

쿨레바 주지사는 이어 "핵 공격은 통신 서비스를 마비시킬 가능성이 크다"며 "이에 지정된 모든 대피소에 배터리로 작동하는 라디오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라디오와 확성기 외에도 지하 방공호 속 대중과 소통할 수 있도록 별도의 통신 수단을 개발하고 있다"며 "키이우 지역의 모든 응급구조대는 방사능 보호장비를 지급받았다"고 덧붙였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