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고 비싼 전기SUV' 몰려온다… 볼보, 아우디 등 잇따라 신차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볼보자동차도 대형 전기SUV 경쟁에 합류한다. 사진은 EX90 /사진제공=볼보자동차
SUV(승용형 다목적차)는 자동차시장에서 분명한 대세다. 자동차 제조사들은 저마다 SUV를 핵심 차종으로 앞세우며 판매량을 끌어올리고 있다. 최근엔 이 같은 흐름에 '전기동력화'라는 트렌드가 더해지며 '전기SUV'의 출시가 잇따르고 있다.

11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최근 글로벌 자동차회사들은 '고급형 전기차'에 집중하고 있다. 트렌드를 따라가면서도 수익성을 높일 수 있어서다.

동급 기준 기존 내연기관차보다 대당 제조단가가 높은 전기차의 특성상 판매가격을 낮추는 건 쉽지 않다. 각국 정부가 구매보조금 등의 인센티브를 주며 구매를 유도하는 배경이다.

업체들은 최근 몇 년 동안 전기차를 판매하면서 설계와 생산 노하우가 쌓였고 이젠 수익성을 극대화할 방법을 찾고 있다. 그 해답이 '대형 전기SUV'라는 게 관련업계의 설명이다.
아우디가 Q8 e-tron을 글로벌 공개했다. /사진제공=아우디


어떤 차 나오나


볼보자동차가 9일(현지시각) 7인승 플래그십 전기 SUV EX90을 전 세계에 공개했다. 1회 충전으로 최대 600km를 주행할 수 있는데다 첨단 안전기술을 대거 탑재한 게 특징이다.

바퀴 달린 컴퓨터로 불리는 'EX90'엔 카메라와 레이더, 루미나의 라이다(LiDAR)로 구성된 최첨단 센서와 코어 컴퓨팅, 자체 개발 소프트웨어가 탑재돼 전방위 안전을 책임진다. 볼보자동차는 이를 두고 안전에 대한 새로운 해석이라고 자신한다. 이 차를 타는 것만으로도 도로가 안전해진다는 설명이다.

지난 8일엔 아우디가 'Q8 e-트론'을 글로벌 공개했다. 아우디 e-트론으로 출시돼 브랜드 전기차 비전을 보여줬고 이번에 최상위 SUV 라인업임을 상징하는 'Q8'을 붙여 업그레이드 출시한 것.

이 차는 한 번 충전으로 약 552km(WLTP기준) 주행 가능하며 11월 중순 유럽에서 계약을 시작하며 내년 4월부터 고객 인도를 시작한다.
현대자동차가 LA 오토쇼에서 세븐 콘셉트카를 공개했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도 대형 전기SUV 경쟁을 예고했다. 아이오닉 7으로 2024년 출시 예정인데 콘셉트카 '세븐'을 통해 거실과 같은 내부 공간활용 특징을 미리 공개한 바 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플래그십 전기SUV인 'EQS SUV'의 국내 인증을 진행 중이다. EQS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최상위 전기차 모델이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크고 고급스러운 차는 그 특수성 때문에 가격 저항이 적은데 이런 점은 상징적인 기술을 탑재하는 데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한다"며 "대형 전기SUV는 최근 여러 트렌드를 가장 잘 반영하는 결과물이고 업체들의 자존심 대결이 펼쳐지는 세그먼트"라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