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 건설업체 회장, 성수동 펜트하우스 투자해 5년 만에 70억 차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사진제공=인터넷 홈페이지
올해 서울에서 3번째 높은 가격에 팔린 아파트가 상장 건설업체 회장의 소유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금리상승 여파로 부동산 거래시장이 침체되고 있지만 고가 아파트의 경우 현금을 많이 보유한 자산가들만이 투자할 수 있는 만큼 금리 영향을 적게 받은 것으로 보인다.

11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최고가 1~3위는 ▲강남구 청담동 'PH129' 전용면적 273㎡(16층) 145억원 ▲용산구 한남동 '파르크한남' 전용면적 268㎡(5층) 135억원 ▲성동구 성수동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전용면적 264㎡(47층) 130억원 등이었다.

이중 지난 9월30일 거래된 아크로서울포레스트는 A건설업체 회장이 2017년 분양 당시 60억5650만원에 매입한 것으로 5년 만에 69억4350만원의 시세 차익을 거두게 됐다. 그는 해당 아파트를 부부 공동명의로 매수, 지분 95%를 보유했고 배우자가 나머지 5%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크로서울포레스트는 2개동·280가구로 구성된 하이엔드 주상복합으로 해당 주택은 복층 펜트하우스로 알려졌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5:30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5:30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5:30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5:30 12/02
  • 금 : 1815.20상승 55.315:30 12/02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