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콘솔 주목하는 게임업계… 변화하는 K게임

[머니S리포트-코로나 벗은 게임축제 지스타②] 모바일 치중 게임서 벗어나 다양한 플랫폼 기반 게임 선보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최근 힘든 시기를 맞은 한국 게임회사들이 부산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게임축제 '지스타2022'에서 부활의 날갯짓을 시작한다. 주요 게임사들은 심혈을 기울여 만든 신작들을 대거 공개할 예정이다. 몇 년 동안 불참한 넥슨과 넷마블 같은 대형 게임사들도 참가하는 만큼 이번 지스타 열기는 어느 때보다 뜨겁다. PC, 콘솔로 플랫폼을 확장하는 한국 게임 산업의 변화를 직접 볼 수 있어 유저들의 기대도 크다.
주요 게임사들은 오는 17일부터 20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지스타 2022'에서 신작들을 대거 공개할 예정이다. 크래프톤 지스타 2022 부스 전경 /사진=크래프톤
◆기사 게재 순서
①침체에 빠진 게임업계… 지스타로 반전 모색
②PC·콘솔 주목하는 게임업계… 변화하는 K게임
③수십만명 몰리는 지스타… 안전 대책은 어떻게

국내 게임사들은 이번 지스타에서 모바일 기반 게임에 치중해 온 모습에서 벗어나 PC, 콘솔 플랫폼 기반 게임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대표적인 콘솔 게임은 넥슨 '퍼스트 디센던트', 네오위즈 'P의 거짓', 크래프톤 '칼리스토 프로토콜' 등이다.


지스타 출격하는 'K-콘솔 게임'


넥슨, 네오위즈, 크래프톤 등은 지스타 전시 부스에 신작 시연을 위한 콘솔 게임 기기를 대거 비치했다.

넥슨의 '마비노기 모바일', '퍼스트 디센던트',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데이브 더 다이버' 등을 시연할 수 있다. '던전앤파이터' 지식재산권(IP) 기반 신작 '프로젝트 AK'와 '프로젝트 오버킬',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환세취호전 온라인', 대규모 다중 사용자 온라인 실시간 전략 게임(MMORTS) '갓썸: 클래시 오브 갓', 액션 다중사용자역할수행게임(MORPG) '나이트 워커' 등 신작 5종의 신규 트레일러 영상도 선보인다.

올해 처음으로 마련된 넥슨 콘솔 시연존은 중앙 발광다이오드(LED)를 중심으로 데칼코마니 형태로 제작됐으며 2단까지 확장해 560여대의 시연 기기가 설치됐다.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루트슈터 신작 '퍼스트 디센던트'를 PS5와 PC를 시연할 수 있다.

하이브리드 해양 어드벤처 '데이브 더 다이버'는 닌텐도 스위치로 제공한다. 원작 고유의 생활 콘텐츠를 현대화해 제공하면서도 전투, 모험에 더욱 공을 들인 '마비노기 모바일'도 체험할 수 있다.

네오위즈는 독일 '게임스컴'에서 호평받은 소울라이크 장르의 싱글 플레이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P의 거짓'을 단독 출품했다.

19세기 말 프랑스 파리 모습을 새롭게 각색한 P의 거짓 속 배경과 각종 게임 설정을 운영 부스 전체에 동일하게 적용했다. 50대의 PC로 구성된 체험존이 마련돼 관람객들은 P의 거짓을 직접 플레이할 수 있다.

크래프톤은 다음 달 출시 예정인 칼리스토 프로토콜, 스팀에 얼리 액세스로 출시된 턴제 전략 테이블탑 게임 문브레이커를 선보인다.

신작과 기존 게임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콘셉트로 부스를 꾸민 것이 특징이다. 턴제 전략 테이블탑 전술 게임 '문브레이커'도 현장 시연 존에서 체험할 수 있다.


글로벌 PC·콘솔 시장 공략하는 게임업계…가장 눈에 띄는 '넥슨'


국내 게임사들은 이번 행사에서 모바일 기반의 게임 외에도 PC, 콘솔 플랫폼 기반 게임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스타 BTC관 부스 배치도 /사진=지스타조직위원회
국내 주요 게임사가 PC와 콘솔 기반의 타이틀을 전면에 내세운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는 동안 글로벌 게임 시장에서 PC와 콘솔 규모가 급성장했기 때문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전 세계 콘솔 게임 시장 규모는 2020년 558억2600만달러(약 76조원)에서 2023년 687억2300만달러(약 94조원)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국내 주요 게임사들도 글로벌 PC·콘솔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한국 게임업계의 '미개척지'인 글로벌 콘솔 게임 시장에 넥슨이 과감히 뛰어든 배경이다.

넥슨은 PC·콘솔 플랫폼에서 모두 플레이 할 수 있는 '퍼스트 디센던트',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워헤이븐' 등의 신작을 준비하고 있다.

넥슨의 이러한 행보는 게임 장르 다양화를 통한 플랫폼 확장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것으로 관측된다. 확률형 아이템에 기반한 '페이 투 윈(Pay to Win·돈을 쓸수록 강해지는 게임)' 모델과 거리를 두고 있다는 것도 특징이다.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거부감이 크고, 작품성을 갖춘 콘솔 게임 선호가 높은 북미·유럽 게이머들을 공략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송은정
송은정 yuniya@mt.co.kr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5:30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5:30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5:30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5:30 12/02
  • 금 : 1815.20상승 55.315:30 12/02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