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관 실수로 수능 지연된 수험생들, 재시험 허용해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지난 17일 오전 부산 남구 대연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뉴스1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1교시(국어 영역) 시험이 감독관의 실수로 5분 늦게 시작됐다. 수험생들은 2교시가 종료된 뒤 국어 영역 시험지를 다시 푼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20일 전북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남원시에 있는 한 여고의 시험실에서 감독관 A씨가 1교시 시험을 앞두고 반입금지 물품 수거와 수험생들 (여학생 17명) 신분 확인 등을 하느라 시험 시작 종소리(본령)를 듣지 못했다. 5분가량이 지난 뒤 한 수험생이 "본령이 울렸다"고 말한 후에야 A씨는 오전 8시45분쯤 시험 시작을 알리면서 수험생들의 시험 시간은 5분 정도 짧아졌다.

이후 2교시(수학 영역) 미선택 수험생들이 1교시 직후 다른 감독관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렸고 시험관리본부에도 전달됐다. 도교육청은 시험관리본부로부터 관련 내용을 보고받고 한국교육과정평가원 내 수능상황실과 협의해 2교시가 종료된 뒤 시험지를 다시 나눠준 뒤 5분간 문제를 풀게 했다.

이와 관련해 도교육청은 "이번 상황에 대해 좀 더 면밀히 경위를 조사하기로 했다"며 "이번 과정에서 불편을 겪은 수험생과 학부모님들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부 수험생들은 형평성에 어긋나는 처사라며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1교시 이후 2교시 사이에 쉬는 시간에 별도의 통제가 없었다면 답을 맞혀볼 수 있기 때문이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5:30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5:30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5:30 02/03
  • 두바이유 : 80.90하락 2.715:30 02/03
  • 금 : 1930.80하락 1215:30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