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은숙 180억 놓쳤다?… "빚 내야 부자 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선우은숙이 경험담을 밝혀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진=MBN '동치미' 방송캡처
선우은숙이 13억 '내돈내산' 100평 집을 샀으나, 그사이 지인이 대출 13억 받고산 집이 180억원이 된 사실을 공개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출연자들이 '빚'에 대한 토크를 나눴다. 이날 최홍림은 "카드라는 게 나오면서 빚이 생기기 시작했다. 스스로 빚을 갚는 사람은 힘드니까 빚을 안 지려고 한다. 나는 식구들이 대신 갚아줬다. 갚아주는 사람이 있으니까 빚에 두려움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MC 최은경은 "은행을 금고처럼 쓴다"며 놀랐고, 경제 크리에이터 김유라는 "부자들은 은행 돈이 공돈이라는 마인드가 많다. 빌려서 투자 수익으로 갚는 거다. 조금만 공부하면 훌륭한 투자자가 될 것 같다"며 오히려 최홍림의 사고방식을 칭찬했다. 최은경은 "투자자가 될지 사기꾼이 될지"라고 우려했다.

이에 선우은숙은 "우리 세대는 빚을 쓰면 안 된다고 했다. 그런데 제 주변 돈 번 사람들은 다 빚을 써서 부자가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빚은 빚이라고 생각했는데. 제가 산 집이 100평에 13억이었다. 남들이 생각해도 큰 집을 계약하고 사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선우은숙은 "옆에 있던 언니가 그 이야기를 듣고 자기 집이 6억, 7억도 안 되는데 팔고 대출 13억을 받아서 샀다. 지금 그 집이 180억"이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내가 당시에는 '언니는 무슨 대출을 13억 받아서 집을 사냐'? 했다. 나는 내 돈 주고 내 집을 샀는데. 이 언니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돈이 얼마 없는데 50억 건물을 사더라. 돈을 버는 사람들은 내 돈 조금을 활용해서 부자가 되더라"고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
  • 93%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