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측근' 정진상, 4일만에 다시 법정으로… 구속적부심 진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법원이 정진상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의 구속 여부를 다시 한번 판단한다. 사진은 지난 1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는 정 실장.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진상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의 구속과 관련해 법원이 정 실장의 구속이 합당했는지 다시 판단한다.

23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4-1부(부장판사 양지정·전연숙·차은경)는 이날 오후 2시10분 정 실장에 대한 구속적부심사를 진행한다. 구속적부심사는 피의자가 구속이 합당한지의 여부를 다시 판단해 달라고 요청하면 법원이 이를 다시 판단하는 절차다.

검찰은 정 실장이 성남시 정책비서관과 경기도 정책실장으로 근무하면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으로부터 1억4000만원을 수수한 것으로 봤다. 이어 정 실장이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기밀을 넘겨주며 특혜를 제공한 대가를 약속 받았다고 봤다. 또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과 관련해 대장동 일당과 긴밀히 협력했다고 판단했다.

정 실장은 지난해 9월29일 유 전 본부장이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기 전 휴대폰을 버리라고 지시한 혐의도 받는다. 정 실장은 지난 15일 검찰에 출석해 14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으나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6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는 ▲부패방지법 위반 ▲특가법위반(뇌물) ▲부정처사후수뢰 ▲증거인멸교사 혐의를 적용해 정 실장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에 지난 19일 서울중앙지법 김세용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증거인멸과 도망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정 실장 측은 본인 혐의를 모두 부인하며 지난 21일 구속적부심을 청구했다. 검찰은 지난 22일 정 실장이 근무한 경기도청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에 정 실장이 경기도청 근무 당시 사용한 이메일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