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 뻗어가는 SK텔레콤 '이프랜드'… 49개국 동시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텔레콤은 자사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를 북미·유럽·중동·아시아 등 총 49개국에 동시 출시한다고 23일 전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자사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를 세계 각국에 출시하고 메타버스 사업의 세계화를 꾀한다. 앞으로 이프랜드를 세계 1등 소셜 메타버스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이프랜드를 북미·유럽·중동·아시아 등 총 49개국에 동시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글로벌용 이프랜드는 ▲영어 ▲중국어(번체·간체) ▲일본어를 지원하고 안드로이드· iOS 버전으로 나온다. 기존에 국내에서 설치한 이프랜드 애플리케이션(앱)은 해외에서도 동일하게 작동한다.

SK텔레콤은 세계 시장에서 이프랜드의 차별화된 메타버스 소통 경험을 알릴 방침이다.

이를 위해 회사는 대륙별 주요 통신 사업자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중동은 이앤(e&), 동남아는 싱텔(Singtel) 등을 글로벌 진출 파트너로 선정했다.

파트너들과 함께 해당 지역을 겨냥한 특화 기능을 만들 예정이다. 현지 인기 콘텐츠 공동 제작을 추진하면서 해외 통신사업자의 새로운 가능성도 제시할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일본 1위 이동통신사업자 NTT 도코모와 정보통신기술(ICT)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 18일 맺었고 각 사가 보유한 메타버스 서비스의 고도화를 위해 콘텐츠와 기술, 서비스 영역에서 손을 모은다.

해외 대학 및 글로벌 브랜드 등 다양한 글로벌 파트너와 제휴해 글로벌 MZ세대(1981~1995년 출생한 밀레니얼(M) 세대와 1996~2010년 출생한 Z세대를 통칭) 맞춤형 콘텐츠도 만들 예정이다.

앞서 회사는 태국 방콕 반솜데즈차오프라야 라자바트 대학(BSRU), 올해 초부터 이프랜드에서 '틴틴오디션' 등 여러 프로그램을 선보인 동아예술방송대와 함께 이달 초 3자 간 글로벌 메타버스 캠퍼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토대로 두 대학이 ▲한국어 ▲태국어 ▲영어로 된 강의 서로 제공하는 등 지리적 한계를 이프랜드에서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SK텔레콤은 이프랜드의 해외 진출에 맞춰 주요 기능에 대한 업데이트도 진행했다. 메타버스가 처음인 해외 이용자들이 손쉽게 메타버스를 체험해 볼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글로벌 라운지와 다양한 피부색의 아바타들이 도입됐다.

양맹석 SKT 메타버스CO(컴퍼니)장은 "지난해 7월 선보인 이프랜드가 폭넓은 연령층의 이용자들과 다양한 단체로부터 큰 사랑을 받으며 국내 최고의 소셜 메타버스로 성장했다"며 "국내를 넘어 유럽·미국·중동·동아시아 등 세계 무대에서도 K-메타버스의 저력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