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불안 속 채권 ETF로 뭉칫돈 몰린다는데… 인기 비결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리 상승과 증시 불안으로 채권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채권 상장지수펀드(ETF)로 뭉칫돈이 몰리고 있다./사진=이미지투데이
금리 상승과 증시 불안으로 채권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채권 상장지수펀드(ETF)로 뭉칫돈이 몰리고 있다. 초단기·단기채권 또는 장기 국채 ETF에 매수가 몰리는 이른바 '바벨형' 투자가 특징이다.

23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채권 ETF 59개 종목의 지난 1일부터 18일까지 평균 시가총액은 151조6998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1월 평균 시가총액(47개 종목, 97조2831억원)대비 50% 이상 늘어난 규모다.

특히 손실 가능성이 낮은 초단기 채권 투자가 인기를 끌면서 CD(양도성예금증서) 금리·KOFR금리 추종 ETF의 시총이 크게 늘었다. 은행의 '파킹통장(자유 수시입출금 통장)'처럼 활용하는 투자자가 늘었다는 분석이다.

KIS채권평가가 산출하는 CD 91일 금리를 기초지수로 하는 'TIGER CD금리투자KIS'의 1월 월평균 시총은 2568억원에서 이달 1조7556억원으로 급증했다. KOFR 지수를 따라가는 'KODEX KOFR금리액티브'의 시총 역시 상품이 처음 출시된 4월 2000억원 안팎에서 이달 3조1361억원으로 급증했다.

TIGER 단기채권액티브(1977억원→6794억원)과 KODEX 단기변동금리부채권액티브(1141억원→4567억원) 등도 시가총액 증가액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송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정기예금 금리는 더 높지만 ETF는 만기 없이 아무 때나 쉽게 사고팔 수 있어 초단기 채권 ETF에 투자하면 예수금으로 머무는 돈을 투자할 곳이 생길 때까지 운용하기 좋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금리하락 시 수익을 기대하며 장기물에 투자하는 자금도 많아졌다. KOSEF 국고채 10년 ETF는 올 1월 시가총액 2172억원에서 이달 4170억원으로 2배 가량 증가했다. 국고채 30년물 3개 종목을 기초지수로 하는 KBSTAR KIS국고채30년Enhanced 월평균 거래대금은 올해 1월 1억9400만원에서 11월 38억8100만원으로 20배가량 늘었다.

강 연구원은 "단기자금을 운용하기 위한 ETF 외에 장기 국채 ETF에 대한 개인 매수가 늘어난 것은 과거와 비교되는 모습"이라며 "금리 상승에 따른 투자 매력 증가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들 채권 ETF의 시가총액과 거래 규모가 늘어난 것은 증시 대기 자금인 투자자예탁금이 지난해 말 67조5307억원에서 이달 49조7516억원으로 줄어든 것과는 대조된다.

한 자산운용사 채권운용 관계자는 "양쪽에 바벨을 끼듯이 한쪽으로는 현금 대피 용도로 단기채권에 투자하면서 한쪽으로는 경기 악화에 베팅하며 장기채권에 투자하는 이분화된 투자 형태가 눈에 띈다"고 말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5:30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5:30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5:30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5:30 12/02
  • 금 : 1815.20상승 55.315:30 12/02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