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를 낳았네…♥제이쓴, 똥별이 눈웃음에 홀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아들 준범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홍현희 인스타그램
코미디언 홍현희의 남편이자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아들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제이쓴은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 귀여워서 어쩌지"라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 하나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누워서 활짝 웃고 있는 홍현희, 제이쓴 아들 준범 군의 모습이 담겨있어 미소를 유발한다. 특히 두 사람의 아들은 엄마 홍현희를 똑 닮은 붕어빵 비주얼을 자랑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홍현희와 제이쓴은 지난 2018년 결혼했다. 홍현희는 지난 8월 결혼 4년 만에 아들을 출산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이들은 유튜브 등을 통해 육아 일상을 공유하며 대중과 소통하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0%
  • 8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