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 카타르] 日승리 예측한 英전문가… 한국 vs 우루과이 예상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과 독일의 경기 결과를 예측한 영국 축구 해설위원이 한국이 우루과이와 승부를 가리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은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펼쳐질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 /사진=로이터
예상 밖의 결과가 나온 일본과 독일의 경기의 스코어까지 맞춘 축구 해설위원이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양팀이 승부를 가리지 못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지난 23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E조 조별리그 1차전 독일과 경기에서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독일은 FIFA 랭킹에서 11위로 24위인 일본보다 13계단 높다. 이러한 이유로 일본의 승리를 예상한 사람은 많지 않았다. 베팅업체들도 일본 승리에 더 많은 배당률을 제시하며 패배를 점쳤다.

그런 가운데 영국 BBC 해설위원 크리스 서튼은 경기 전 일본의 2-1 승리를 정확히 예측했다. 서튼은 과거 잉글랜드 스트라이커의 전설 앨런 시어러와 함께 블랙번 로버스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우승에 일조했다. 이후 축구 분석가와 해설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서튼은 일본과 독일의 경기를 앞두고 "대다수가 독일과 스페인이 무난하게 16강에 진출한다고 생각하겠지만 재능이 출중한 선수들이 즐비한 일본을 무시하지 마라"고 밝혔다. 이어 "독일이 이긴다고 확신하기에는 장담할 수 없다"며 "독일이 느슨하게 경기를 풀어나간다면 일본이 기회를 얻을 것"이라고 일본의 선전을 예측했다.

일본과 독일의 이변을 예측한 서튼은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 대해 1-1 무승부를 예측했다. 그는 "우루과이는 루이스 수아레스와 에딘손 카바니가 노쇠화됐다"면서도 "한국도 점유율은 높지만 경기를 지배하는 능력은 다소 떨어진다"고 평했다.

카타르월드컵 개막 전에 예측했던 서튼은 손흥민의 출전 여부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졌다. 그는 "손흥민이 우루과이전에 출전 여부에 의문부호가 많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 23일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손흥민에게 마스크는 더 이상 불편하지 않다. 부쩍 자연스러워졌다"고 설명하며 손흥민의 1차전 활약에 기대감을 높였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