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강호 우루과이 상대로 0-0… 귀중한 '승점 1점' 획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축구대표팀이 24일 밤(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라운드 H조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사진은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이 활약하는 장면. /사진=뉴스1
한국 축구대표팀이 카타르월드컵 첫 경기에서 귀중한 승점 1점을 획득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밤 10시(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라운드 H조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이날 황의조가 최전방에 나서고 손흥민, 이재성, 나상호가 이선에서 공격을 지원했다. 황인범과 정우영이 중앙 미드필더를 맡았고 4백 라인은 왼쪽부터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이 책임졌다. 골문을 김승규가 지켰다.

반면 디에고 알론소 우루과이 감독은 루이스 수아레스를 축으로 다윈 뉴녜스와 파쿤도 펠리스트리가 공격을 책임졌다. 로드리고 벤탄쿠르, 페데리코 발베르데, 마티아스 베시노는 중원을 구축했다.

전반전 양상은 세간의 예상과는 달리 한국이 경기를 주도했다. 선수비 후역습이 아닌 강한 전방 압박을 바탕으로 오히려 우루과이보다 높은 볼 점유율을 기록했다. 많은 슛 기회를 만들진 못했지만 황의조가 문전에서 결정적인 기회를 잡기도 했다. 황의조의 슛은 아쉽게 골문 위로 향했다. 우루과이 역시 베테랑 고딘의 헤딩슛이 골대를 맞고 튕겨 나가기도 했다. 한국으로서는 전반 내내 유리하게 경기를 이끌고도 선제골을 내줄 뻔한 상황이었다.

후반전도 양상은 비슷했다. 다만 후반 중반 이후로는 우루과이의 공세에 고전하며 몇 차례 위기들을 허용하기도 했다.

밀리는 모습을 보이자 벤투 감독은 후반 중반 조규성, 이강인, 손준호를 한번에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이후 한국은 다시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었다. 조규성은 그라운드에 투입된 이후 위력적인 왼발 중거리 슛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방향이 빗나갔다.

후반 막판 분위기는 어느 한쪽으로 기울어지지 않는 백중세였다. 이 같은 상황에서 양팀 모두 득점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우루과이는 경기 막판인 후반 44분 발베르데의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슛이 골대를 맞고 튕겨 나가며 무산됐다. 한국은 후반 45분 손흥민이 문전에서 왼발 중거리 슛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골대를 살짝 빗겨나갔다.

추가 시간이 1분이었던 전반과 달리 후반전은 추가 시간이 7분이나 주어졌다. 하지만 양팀 모두 득점을 올리진 못했고 결국 득점없이 비겼다. 쉽지 않은 상대 우루과이를 상대로 승점 1점을 거둔 한국은 오는 28일 밤 10시 가나를 상대로 같은 장소에서 2차전을 치른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