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광화문 가득 메운 '붉은 악마'… 응원 열기 '후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시작 직전 광화문 광장. /사진=김태욱 기자
"대한민국 파이팅!" "위 아 더 챔피언!"

지난 24일 저녁 8시30분 광화문 광장에는 이미 대표팀 응원가가 울려 퍼지고 있었다. 경기 시작까지 1시간30분이나 남았지만 거리 응원이 펼쳐지는 광화문 광장에는 붉은 악마로 가득했다. 이 곳을 찾은 시민들은 "대한민국 파이팅" "위 아 더 챔피언" "손흥민 최고" 등을 외치며 응원 열기를 고조시켰다.

경기 1시간 전 기자가 만난 20대 직장인 김민석씨(23세·남)는 "많은 인파에 놀랐다. 생각했던 것 보다 뜨거운 응원 열기에 놀랐다"고 말했다. "직장이 광화문 근처"라고 소개한 그는 "한국 대표팀이 우루과이를 상대로 좋은 결과를 거뒀으면 좋겠다"며 웃어보였다.

이날 광화문을 찾은 붉은 악마 수는 대한축구협회(KFA)의 예상을 뛰어넘었다. 이제성 KFA 마케팅팀 매니저는 "제곱미터당 2명씩 계산해 1만2000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했다"며 "하지만 뜨거운 응원 열기에 그 이상이 모였다"며 "추가 자리 마련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자랑스러운 한국 대표팀"


사진은 편모씨가 지난 24일 친구들과 함께 광화문을 찾은 모습. /사진=김태욱 기자
"친구들과 함께 응원왔어요."

이날 친구 3명과 한국 대표팀을 응원을 위해 광화문에 모인 편모씨(18세·남)는 이같이 말하며 웃어 보였다. '축구 팬'이라고 소개한 그는 "우리 대표팀이 우루과이를 상대로 훌륭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예상했던 것보다 잘해 행복하다"며 기쁨을 표했다.

편모씨와 함께 광화문을 찾은 임모씨(18세·남)도 소감을 전했다. "대표팀이 전반전을 멋지게 마무리했다"고 운을 뗀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도 끝나가는 것 같아 행복하다"며 웃었다.
사진은 광화문을 찾은 박효은씨(오른쪽)와 최민선씨. /사진=김태욱 기자
"월드컵 우승? 당연히 한국"

대표팀 응원을 위해 광화문을 찾은 박효은씨(23세·여)가 전반전 직후 머니S에 전한 말이다. 그는 "우리 대표팀이 경기를 주도하고 있다. 심장이 뛴다"며 "거리 응원을 할 수 있어 감동"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대표팀은 분명 월드컵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릴 것"이라며 "대표팀의 월드컵 우승을 점쳤다.

박씨와 함께 응원현장을 찾은 최민선씨(23세·여)도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렇게 야외에서 우리 대표팀을 응원할 수 있어 행복하다"며 "대표팀이 자랑스럽다. 우리 대표팀 화이팅!"이라고 외쳤다.


"전 세계 홀린 한국 대표팀"


사진은 이탈리아 나폴리 출신 다리오씨. /사진=김태욱 기자
한국 대표팀에 대한 애정은 국경을 가리지 않았다.

태극기를 몸에 두르고 "코리아! 코리아!"를 외친 이탈리아 출신 다리오씨(31세·남) 이야기다.

다리오씨는 "최근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왔다"며 "나폴리에서 활약 중인 김민재(SSC나폴리)의 매력에 빠져 광화문 거리 응원에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김민재는 나폴리 현지에서 '벽' '괴물' 등 수비수에게는 최고의 호칭을 갖고 있다"며 "김민재는 오늘도 멋진 활약을 펼치고 있다. 한국이 꼭 이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진은 찬특훙 베트남 통신 서울 지국 특파원. /사진=김태욱 기자
한국에 대한 사랑은 베트남에서도 찾을 수 있었다.

베트남 국영 통신사 VNA 서울 특파원인 찬특훙씨는 이날 업무 겸 한국 대표팀을 응원하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 훙 특파원은 "베트남인이라면 당연히 한국을 응원할 것"이라며 "박항서 감독이 양국 사이 놓은 우정의 다리 때문"이라고 짚었다. 그는 "한국은 이번 월드컵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둘 것"이라며 "전반전에 이어 후반전에도 멋진 모습을 보이고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한국의 높은 시민의식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날 "수많은 인파가 질서정연하게 경기를 관람하지 않나"라고 반문한 그는 "대단히 인상적"이라고 평가했다.


"안전 제일"


/사진=김태욱 기자
주최측과 당국의 안전사고 방지에 대한 노력도 돋보였다.

응원이 펼쳐지는 순간에도 시민들은 주최측과 당국이 설치한 폴리스라인을 따라 질서정연하게 이동했다. 도로 곳곳에 배치된 경찰은 "이쪽으로 이동해주세요" "서 있지 마세요" 등을 외치며 안전 사고 방지를 위해 노력했다.

한 소방 관계자는 "이태원 참사 이후 안전관리가 강화됐다"며 "당국 뿐 아니라 주최측에서도 자체적으로 펜스를 설치했다. 응원 장소도 철저히 계획됐다"고 말했다. 그는 "안전관리 인원도 다른 행사에 비해 눈에 띄게 늘었다"며 "주최측과 당국 모두 안전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사진은 경기 다음날인 25일 오전 1시 광화문 광장. /사진=김태욱 기자
경기 후 광화문 광장의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기자는 경기가 끝난지 약 한 시간 후인 25일 오전 1시 광화문 광장을 방문했다. 시민들은 이미 뒷정리를 마치고 자리를 떴다. 특히 수 많은 인파가 모였던 광화문 광장은 쓰레기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깨끗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