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만배, 정진상·김용을 '유동규네형'으로 지칭한 것 인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의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에 김만배씨가 정 실장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유동규네 형들'이라고 지칭한 것을 인정한 내용이 적시됐다. 사진은 25일 오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의혹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들어가는 김씨. /사진=뉴시스(공동취재)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유동규네 형들'이라고 지칭한 사실을 인정했다.

25일 뉴시스에 따르면 검찰은 앞서 정 실장의 구속영장에 "천화동인 1호 수익금으로 유동규 자식에게 3분의 1을 주고 (유)동규네 형들(정진상·김용)에게 3분의 2를 줘야겠다'고 말한 사실을 인정했다"는 내용이 나온다.

김씨 측은 이런 발언에 대해 "실제 줄 마음이 없었는데 허언한 것"이라며 기존 진술에 변함이 없다는 입장이다.

이외에도 검찰은 정 실장 구속의 필요성을 소명하는 과정에서 "현재 유동규, 남욱 등은 배임 혐의로 재판받고 있고 위 사람들은 이 사건 지분 공여 사실을 자백하는 경우 엄중한 처벌을 받을 것이 예상된다"며 "자신의 처벌을 감수하면서까지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것이므로 진술의 신빙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동규의 진술에 부합하는 핵심 물증이 다수 확보됐다"고 전했다.

검찰은 사건 관련자들의 대화·통화 녹취록(정영학 녹취록 등)과 문자메시지, 통화·계좌거래 내역, 금품을 조성·전달한 관련자들의 차량 입·출입 내역, 명·금품수수 장소·전달 방법 등에 대한 검증 내역, 휴대전화·PC 등에 대한 포렌식 증거, 각종 문건 등을 증거로 제시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