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15개월 딸 시신' 방치한 부부… 100일만에 숨진 다른 자녀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 조사 결과 생후 15개월 딸이 숨지자 시신을 김치통에 3년 동안 숨긴 부부에게 100일 만에 숨진 또 다른 자녀가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뉴스1
생후 15개월된 딸이 사망하자 시신을 김치통에 숨기고 이를 3년 동안 은폐해온 부부에게 태어난지 100일 만에 숨진 또 다른 아이가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뉴시스에 따르면 아동복지법 위반 및 사체은닉 혐의를 받는 친모 A씨(34)와 전남편 B씨(29)와의 사이에서 최근 시신으로 발견된 C양 이전에 지난 2015년 12월 태어난 아이도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015년 태어난 자녀는 생후 100일쯤 잠을 자다가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사건을 담당했던 관할 경찰서의 요청으로 시신 부검을 진행했으나 아동학대 의심 정황 등 범죄 관련성이 발견되지 않아 사건이 종결됐다. 이후 지난 2018년 10월 C양이 태어났고 생후 15개월 만에 숨졌다.

경찰은 지난 2020년 1월 A씨가 경기 평택시 소재 자신의 자택에서 딸을 방치해 숨지게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A씨는 딸이 사망했음에도 신고하지 않은 채 집 앞 베란다에 방치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시신을 캐리어에 옮겨 경기 부천시 소재 친정에 둔 것으로 알려졌다.

딸 사망 당시 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던 B씨는 출소 후 시신을 김치통에 담아 자신의 본가 옥상으로 옮겼다. 김치통에 담긴 시신은 옥상에 설치된 캐노피 위에 숨겨져 다른 사람들에게 발각되지 않았다. 이들의 범행은 영유아 검진이나 어린이집 등록을 하지 않는 점을 수상하게 여긴 포천시 측이 경찰에 실종신고를 하면서 알려졌다.

이들은 숨진 C양 외에도 9살인 아들이 한 명 더 있으며, 현재는 이혼한 사이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아이를 길에 버렸다고 진술하며 혐의를 부인했으나 경찰이 프로파일러 등을 투입해 압박하자 범행을 일부 시인했다. A씨는 아침에 보니 아이가 죽어있었다며 나 때문에 아이가 죽은 걸로 의심받을까봐 시신을 숨겼다고 진술했다.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시신 부검을 의뢰한 결과 C양의 머리뼈 왼쪽에 구멍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시신이 많이 부패한 탓에 C양이 살아있을 때 생겼는지의 여부는 파악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경기 평택 자택과 부천시 친정집을 압수수색하는 등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아울러 C양 사망전 이들이 아동학대를 한 정황이 있는지에 관해 조사 중이다.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