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MLB 출신 새 외국인 투수 아리엘 후라도 영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키움히어로즈 새 외국인 투수 아리엘 후라도. /사진= 키움히어로즈
한국 프로야구 키움 구단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뛰었던 외국인 투수 아리엘 후라도를 영입했다.

25일 키움 구단은 "새 외국인 투수로 후라도와 총액 100만달러(연봉 85만달러·옵션 15만달러)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후라도는 지난 2012년 12월 국제 유망주 계약을 통해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에 입단했다. 2018시즌 처음 빅리그 무대를 경험했다. 2019시즌에는 메이저리그에서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32경기에 등판했다.

이후 뉴욕 메츠와 도미니카 윈터리그와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마이너리그 팀에서 뛰었다. 메이저리그에서는 통산 45경기에 등판해 12승16패, 평균자책점 5.97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통산 131경기에 등판해 47승24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3.39의 성적을 남겼다.

후라도는 최고 155㎞의 빠른 속구를 비롯해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 변화구를 구사한다. 특히 9이닝 당 볼넷 비율이 마이너리그 1.8개, 메이저리그 2.7개로 제구력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후라도는 "KBO리그에 대한 정보는 부족하지만 지금까지 야구를 해오면서 항상 새로운 환경에서 도전을 해왔고 잘 적응했기 때문에 큰 걱정은 하지 않는다"면서 "팀 선발의 한 축을 맡아 내년 시즌 키움의 한국시리즈 첫 우승에 기여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