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 카타르] '이강인 카드·롱패스'… 벤투호 전술 변화에 우루과이 '당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축구 대표팀이 기존의 전술에서 탈피하며 우루과이와 무승부를 거뒀다. 사진은 지난 24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벤투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는 모습. /사진=뉴시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은 부임 직후부터 줄곧 전술의 유연성이 없다며 비판받았다. 그러나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는 달랐다.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를 만나 다양한 전술 변화를 꾀하며 무승부를 이끌었다. 거의 활용하지 않던 이강인을 교체 투입 했고 짧은 패스와 수비 뒷공간을 노리는 롱패스를 적절히 병합해 공격의 활로를 열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지난 24일(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H조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FIFA 랭킹 28위 한국은 14위 우루과이를 맞아 대등한 경기력을 보였다.

한국은 자주 사용하던 빌드업을 기반으로 경기를 풀어나갔다. 포메이션도 자주 활용했던 4-2-3-1 전술이었다. 후방 깊은 곳 혹은 중원에서 전방으로 롱패스도 자주 시도했다.

황인범과 정우영이 중원에서 활발하게 움직이면서 좌우 날개와 상대 진영 깊은 곳까지 볼을 전달하며 뒷공간 공략에 나섰다. 김민재와 김영권, 골키퍼 김승규까지 나서 롱패스를 시도해 우루과이 수비를 괴롭혔다.

벤투 감독은 후반 중반 선수 3명을 동시에 교체했다. 나상호와 황의조, 이재성을 불러들이고 이강인과 조규성, 손준호를 내보냈다.

특히 이강인은 지난 9월 대표팀에 소집되고도 3차례의 평가전에서 한 번도 출전하지 못했다. 많은 활동량을 요구하는 벤투 감독의 색깔과 맞지 않는다는 목소리가 많았다.

경기 후 벤투 감독은 이강인을 투입한 배경에 대해 "손흥민 등 스피드 있는 선수들을 돕기 위해 투입했다"며 "공격 진영에서 빠르게 전진하는 능력이 좋다. 경기 후반 우리가 압박을 받는 상황에서 자신의 장점을 잘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남미의 강호와 무승부라는 성과를 거둔 벤투호는 오는 28일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벤투 감독은 "연습했던 대로 경기 한다면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믿음이 있다. 앞으로도 그러한 것들을 많이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