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본 "이임재에 '기동대 요청' 지시받은 용산서 직원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태원 참사 특별수사본부가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의 '참사 당시 서울경찰청에 기동대를 요청했다'는 주장을 뒷받침할 진술 내용을 확보하지 못했다. 사진은 지난 24일 2차 소환조사를 위해 서울 마포구 특수본에 출석한 이 전 서장의 모습. /사진=뉴시스
이태원 핼러윈 참사 당시 이임재 전 서울 용산경찰서장으로부터 '서울경찰청에 경비 기동대 지원을 요청하라'라는 지시를 받은 직원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김동욱 이태원 핼러윈 참사 경찰청 특별수사본부 대변인은 25일 브리핑에서 "이 전 서장의 진술 외에는 경비기동대 요청을 지시했다고 볼만한 객관적 자료나 관련자 진술이 확인되지 않는다"며 "결론적으로 서장이 지시했다는 진술은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전 서장은 소환조사 등에서 기동대를 요청했으나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이 이를 묵살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고수했다. 하지만 이를 뒷받침할 진술은 끝내 확보되지 않았다.

앞서 이 전 서장은 핼러윈 축제 전 같은 장소에서 열린 '이태원 지구촌 축제' 대비 내부 회의 중 '핼러윈 때도 기동대 요청을 노력해보라'라는 취지로 지시했다고 진술했다. 이후 관련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도 재차 기동대 요청을 지시하는 등 총 두 차례 지원 요청을 하라고 했으나 서울경찰청이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특수본은 용산경찰서 112상황실장 등 직원들을 상대로 내부 회의 당시 오간 대화 내용을 추궁했으나 핼러윈 축제 때 경비 기동대 요청을 하라는 지시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