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 카타르] 첫 경기 종료, 우승 후보 희비… 아시아 약진·아프리카 침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4일(한국시각) 열린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를 무승부로 마친 김문환과 김민재가 포옹하고 있다. /사진= 뉴스1
카타르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32개국이 모두 첫 경기를 마쳤다. 우승 후보로 꼽히는 국가들은 엇갈린 성적표를 받았다. 아시아와 아프리카 국가는 희비가 엇갈렸다.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는 다수의 주전 선수가 부상을 당했다. 이러한 악재 속에서도 호주를 4-1로 완파하며 첫 경기에서 승점 3점을 챙겼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브라질도 첫 경기에서 승리를 따냈다.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우승에 도전하는 브라질은 세르비아를 2-0으로 물리쳤다.

잉글랜드도 아시아의 강호 이란을 6-2로 완파하며 기분 좋게 대회를 시작했다. 스페인은 코스타리카를 만나 무려 7-0으로 대승을 거뒀다.

반면 전통의 강호이자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와 독일은 아시아 국가에 덜미를 잡혔다. 리오넬 메시가 버티고 있는 아르헨티나는 아시아 국가 사우디아라비아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1-2로 패하며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전차군단' 독일도 일본에게 1-2로 역전패를 당했다. 아르헨티나와 독일은 이변의 희생양이 되면서 16강 진출도 장담할 수 없는 처지가 됐다.

아시아 국가 중 가장 늦게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른 한국도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와 0-0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점 1점을 챙겼다.

카타르월드컵에 출전한 아프리카 5개국은 모두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세네갈은 유럽의 강호 네덜란드에 0-2로 졌다. 튀니지와 모로코는 각각 덴마크와 크로아티아를 만나 0-0으로 비겼다. 카메룬은 스위스에 0-1로 패했다. 한국과 같은 조에 속한 가나 역시 포르투칼에 2-3으로 졌다.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