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양희 "이준석 안건 없다…윤리위 일 방해말길"

이준석 추가 징계 보도에 "뒤에서 이런 일 한다면 당장 멈춰라"
윤리위 규정 개정 작업…김철근 재심·박희영 징계 개시 여부 다룰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이 지난달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2.10.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이 지난달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2.10.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노선웅 기자 =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은 25일 윤리위에서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개시 여부를 논의한다는 보도와 관련, "이준석 안건은 없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후 7시께 윤리위가 열리는 국회 본관 228호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표 건은 오늘 논의 예정이 아니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여러 번 '이 전 대표 건을 다루지 않는다'고 선을 그으면서 "어디서 그런 얘기가 나왔는지 새벽부터 내 휴대폰이 불이 났다"며 "왜 그런가 했더니 뉴스에 자막이 딱 나가더라. 그런 일(은) 없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추측성 기사들은 쓰지 말아달라"며 "정말 사실하고는 너무 먼 얘기를 언론을 통해 제가 보게 됐다"고 했다.

이어 "언론에서 없는 사실들을 만들어서 쓰시는 것인지 아니면 누군가가 뒤에서 악의적으로 윤리위 업무를 방해하기 위해 이런 말들을 자꾸 흘려서 기자들이 쓰게 되는 것인지, 혹시 누군가가 뒤에서 이런 것을 한다면 당장 멈춰주시길 바란다"고도 말했다.

그는 "이것은 국민의힘을 위한 것도, 국가를 위한 일도 아니니까, 윤리위 일을 좀, 더 이상 방해를 안 해주셨으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이날 다룰 안건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안건이 있는데 제일 중요한 건 당원 규정을 개정하는 논의 작업을 하려고 이 회의를 잡았다"며 " 그 사이에 들어온 신고 건수들이 있는지(도) 한번 펴볼 것"이라고 했다.

윤리위는 앞서 이 전 대표 등에 대한 징계 절차를 거치며, 징계 사유 규정 미비 등으로 징계 결정문을 만드는 일에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김철근 전 당대표 정무실장의 윤리위 재심 신청, 박희영 용산구청장에 대한 징계 개시 여부도 논의되느냐는 질문에는 각각 "감사하다", "이따가 제가 끝나면 말씀드리겠다"는 언급으로 답을 대신했다.

이 전 대표의 성상납 증거 인멸 의혹에 연루돼 당원권 정지 2년 중징계를 받은 김 전 실장은 지난 2일 윤리위에 재심을 신청했다. 경찰은 지난달 김 전 실장의 증거인멸 등 혐의에 대해 불송치(혐의없음) 처분했다.

박 구청장의 경우, 최근 벌어진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신중치 못한 발언과 거짓말로 비판의 중심에 섰다. 이에 따라 사실상 징계 개시는 불가피하고 추후 징계 수위를 지켜봐야 한다는 전망이 나온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