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아르헨 꺾은 사우디 대표팀, '13억원' 롤스로이스 자동차 받는다

말레이 매체 "빈 살만, 모든 선수들에게 선물 약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르헨티나를 꺾은 사우디아라비아 대표팀 ⓒ AFP=뉴스1
아르헨티나를 꺾은 사우디아라비아 대표팀 ⓒ AFP=뉴스1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꺾는 이변을 연출한 사우디아라비아 축구대표팀이 고가의 자동차를 선물로 받는다.

말레이시아 매체 '말레이메일'은 25일(이하 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아르헨티나와의 조별리그 경기에서 승리한 사우디아라비아 축구대표팀 모든 선수들에게 RM6 밀리언 롤스로이스 팬텀 차량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중국 매체 '시나스포츠'도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2를 선물로 제공할 것이라는 소문이 트위터에서 퍼졌다. 차량 가격은 700만위안(약 13억원)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르나르 감독이 이끄는 사우디아라비아는 지난 22일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C조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를 2-1로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해외 매체는 '역대 월드컵 최대 이변'이라며 사우디아라비아의 기적 같은 승리에 찬사를 보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국왕령으로 승리한 23일을 임시 공휴일로 제정했다.

개인 자산의 규모만 약 2500조원을 소유해 전 세계 최고 부호로 알려진 빈 살만 왕세자 역시 사우디아라비아의 승리에 열광했다.

당시 경기 도중 부상으로 쓰러진 야세르 알 샤흐라니에게는 자신의 제트기를 내줘 독일로 이송할 것을 지시하는 등 축구대표팀에 큰 관심을 표했고 '통큰' 선물까지 약속했다.

아직까지는 포상에 대한 공식 발표는 나오지 않았지만 역사적인 승리를 거둔 선수단에게 확실한 보상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말레이메일은 "사우디아라비아 왕족이 축구 선수에게 롤스로이스를 선물한 것은 이번이 처음도 아니다. 1994 미국 월드컵 벨기에전에서 역대 최고의 득점 중 하나로 꼽히는 골을 터뜨린 알 오와이란도 비슷한 선물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한편 사우디아라비아는 오는 26일 오후 10시 폴란드를 상대로 C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