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소' 츄 퇴출 논란… "스태프에 갑질? 증거는 어딨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츄(23·김지우)의 이달의 소녀 퇴출이 논란이다. 사진은 지난해 5월10일 서울 종로구 소격동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 '2021 해외문화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기념촬영하는 츄. /사진=장동규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에서 퇴출당한 츄(23·김지우)와 관련해 소속사를 향한 누리꾼의 분노가 이어진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최근 팬카페를 통해 "츄를 이날부로 이달의 소녀 멤버에서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츄가 당사 스태프들을 상대로 폭언 등 갑질을 했다는 이유에서다.

소속사가 츄 퇴출을 결정하자 사실이 아니라는 일부 스태프들의 반박이 나왔다. 츄가 출연하고 있는 웹예능 지켜츄의 작가 A씨는 "애 제대로 케어 안 해준 거 우리가 전부 아는데"라며 "지우는 워낙 사람들한테 잘한다"고 밝혔다.

누리꾼은 "츄가 스태프에게 갑질했다는 증거도 없으면서 퇴출시키는 게 맞느냐", "츄한테 한 행동이 그대로 업보로 돌아오길 바란다", "츄가 팬과 스태프들한테 잘하던 걸 모두가 알고 있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룹 이달의 소녀 현진(22·김현진)은 팬덤 플랫폼 팹을 통해 "머리와 마음이 아프고 정말 화가 난다"며 "츄 언니를 많이 응원해주고 사랑해달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66.90하락 6.6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