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벤투호 수비의 핵 김민재, 종아리 통증으로 이틀 연속 훈련 불참

우루과이전서 종아리 부상…호텔에서 휴식 및 치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민재가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미끄러지며 넘어지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김민재가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미끄러지며 넘어지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도하(카타르)=뉴스1) 이재상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 수비의 핵 김민재(나폴리)가 종아리 통증으로 이틀 연속 훈련에서 빠져 휴식을 취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부터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트레이닝 센터에서 훈련을 갖는다.

한국은 지난 24일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25일 회복 훈련에서 오른쪽 종아리 통증으로 빠졌던 김민재는 이날도 팀 훈련에 제외돼 회복에 집중할 예정이다.

대한축구협회(KFA) 관계자는 "김민재는 아직 통증이 느껴지는 상황이라 오늘까지 호텔에 남아서 치료 및 휴식을 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민재는 우루과이전 후반에 상대 공격을 방어하는 과정에서 넘어져 종아리 통증을 호소한 바 있다. 풀타임을 뛴 뒤 종아리에 통증을 느낀 김민재는 일단 치료에 집중한다.

수비의 중심인 김민재가 빠지면 한국에 치명타이기 때문에 빠른 회복을 통해 컨디션을 끌어올린다는 구상이다.

한국은 오는 28일 오후 10시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대회 2번째 경기를 치른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