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정상 '조속한 해결' 얘기했지만… 해 넘기는 '강제동원 해법'

외교부 "대안 1~2가지로 좁혀졌지만 시간 더 소요될 전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일관계.ⓒ News1 DB
한일관계.ⓒ News1 DB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최근 회담에서 양국 간 주요 현안인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배상 문제의 '조속한 해결'에 공감했으나 실제 해법 도출은 결국 해를 넘기는 모양새다.

외교부 관계자는 지난 24일 일본 도쿄에서 진행된 한일 외교당국 간 국장급 협의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안을 1~2가지로 좁혀 일본 측과 논의 중이라면서도 법적 문제 검토와 의견 수렴 등 때문에 연내 해결보다는 "시간이 더 소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외교부는 지난 7~8월 강제동원 피해자 측과 전문가 등이 참여했던 민관협의회를 가동한 데 이어, 더 광범위한 국내 의견수렴 등을 위한 공청회를 준비해왔다. 그러나 당초 10월이면 공청회가 열릴 것이라던 관측은 이미 빗나가버린 상태다.

그동안 국내외에선 한일 양국 기업이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을 통해 조성한 기금을 피해자들에게 배상금으로 지급하는 방안과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설립했다가 이후 우리 정부가 일방적으로 해산한 위안부 피해자 지원재단(화해치유재단) 잔금을 강제동원 피해 배상금으로 사용하는 등의 방안이 거론돼왔다.

이런 가운데 최근 기시다 내각에 대한 일본 내 여론 지지율이 속락하고 있는 현실도 강제동원 관련 해법 도출을 늦추는 한 배경으로 거론된다.



 

  • 0%
  • 0%
  • 코스피 : 2424.48상승 7.5218:05 03/23
  • 코스닥 : 812.19하락 1.2418:05 03/23
  • 원달러 : 1278.30하락 29.418:05 03/23
  • 두바이유 : 74.59상승 0.8518:05 03/23
  • 금 : 1949.60상승 8.518:05 03/23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