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만선거 민진당 패배는 양안평화 원하는 사람 많기 때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6일(현지시간) 차이잉원 대만 총통에 대한 중간평가로 불리는 지방선거가 실시된 가운데 민진당에서 타이베이 시장 선거 후보로 나온 천시중 보건부 전 장관은 26일(이하 현지시간) 패배를 시인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26일(현지시간) 차이잉원 대만 총통에 대한 중간평가로 불리는 지방선거가 실시된 가운데 민진당에서 타이베이 시장 선거 후보로 나온 천시중 보건부 전 장관은 26일(이하 현지시간) 패배를 시인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대만 지방선거 결과, 집권 민진당이 패하자 중국은 “대만의 일반 국민들은 양안의 평화를 중시한다”고 주장했다.

중국에서 대만 문제를 맡고 있는 대만판공실은 26일 성명을 내고 “이번 선거 결과, 대만의 주류 여론은 양안간 평화와 안정을 추구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대만판공실은 “중국은 대만 국민과 계속 협력해 양안간 평화로운 관계를 증진하고 대만 독립과 외세의 간섭을 단호히 반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선거에서 승리한 야당 국민당은 장제스가 세운 당으로, 베이징에 보다 우호적인 정치 세력이다.

중국은 차이잉원 총통이 미국에 경사돼 양안 관계를 악화시킨데 따른 심판을 받았다고 분석하고 있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 의장이 지난 8월 대만을 방문한 것을 계기로 양안간 긴장이 최고조에 달하는 등 차이잉원 총통의 친미 일변도 외교는 양얀간 긴장을 최고조로 끌어 올렸었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3일(현지시간) 타이베이 총통부에서 기념촬영을 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3일(현지시간) 타이베이 총통부에서 기념촬영을 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중국은 대만인들이 이에 대한 심판을 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한편 야당인 국민당은 주요 광역단체인 21개 현·시 중 13곳에서 우세한 반면 차이잉원이 이끄는 민진당은 5곳에서만 잠정 승리했다.

이에 따라 민진당 주석인 차이 총동은 지방선거에서 패배한 책임을 지고 당주석직에서 사임했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