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아이돌 밴드'가 가져올 오디션 부흥기…차세대 보이밴드 탄생 예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미디어넷, FNC엔터테인먼트, TBS 제공)
(SBS미디어넷, FNC엔터테인먼트, TBS 제공)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차세대 보이 밴드를 발굴할 '더 아이돌 밴드'가 오디션 프로그램의 부흥기를 다시 연다.

오는 12월6일 국내에서 첫 방송을 앞둔 SBS M 서바이벌 프로그램 '더 아이돌 밴드 : 보이즈 배틀'(THE IDOL BAND : BOY'S BATTLE, 이하 '더 아이돌 밴드') 측에 따르면 최근 첫 번째 녹화를 마쳤다.

이번 오디션 프로그램은 한국 밴드 FT아일랜드, 씨엔블루, 엔플라잉, 일본 밴드 칸카쿠 피에로, 키토크가 프로듀서로 합류한 한일 합작 오디션 프로그램인 만큼, 다양한 그라운드를 누볐던 화려한 경력의 지원자들이 함께했다.

'더 아이돌 밴드'에는 아이유, 악동뮤지션, 슈퍼주니어 등 국내 최고의 뮤지션들과 작업한 세션 드러머, 전직 아이돌 그룹 리더, 일본 아이돌 출신, 유명 인플루언서 등이 보이밴드를 목표로 한 자리에 모였다. 자신만의 분명한 아이덴티티와 재능을 가진 지원자들이 '더 아이돌 밴드'에 대거 참여하면서 대형 보이밴드의 탄생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특히 '더 아이돌 밴드'에서는 서로간의 경쟁이란 틀보다 지원자들이 밴드를 이루고 그 안에서 팀워크와 시너지를 내는 만큼 새로운 서사를 예고한다. 국적이 다른 지원자들이 만나 협력해가고, 그 과정에서 세련됨은 물론 끈끈한 유대감까지 다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프로듀서인 FT아일랜드와 씨엔블루, 엔플라잉, 칸카쿠 피에로, 키토크는 밴드를 이끌었던 경험을 녹여 음악적으로도 높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아낌없는 조언을 전할 예정이다.

더불어 '더 아이돌 밴드'에는 SF9 로운과 아이즈원 출신 HKT48 야부키 나코가 MC로 합류한다. 두 사람은 안정적인 진행 실력과 동시에 꿈을 향해 나아가는 과정에 공감하고, 힘을 보태며 시청 욕구를 더욱 높여갈 전망이다.

새로움을 원하는 뉴 제너레이션이 기대해도 좋을 '더 아이돌 밴드'는 전 세계 대중음악을 이끌 실력과 비주얼, 색다른 악기 퍼포먼스를 갖춘 아이돌 보이 밴드를 찾는 한일 합작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일본 지상파 방송국 TBS와 아이돌 밴드 명가 FNC 엔터테인먼트가 기획, SBS 미디어넷이 제작을 맡았다.

'더 아이돌 밴드'는 SBS M과 SBS FiL에서 오는 12월6일 오후 9시 동시 처음 방송되며, 일본에서는 TBS를 통해 12월3일부터 처음 방송된다.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