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식사 도중 아들과 '속닥속닥'…"대화 내용은 절대 못밝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레스토랑에서 아들과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26일 정 부회장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들과 찍은 사진들을 공개하며 "대화 내용은 절대 밝힐 수 없음"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속 정 부회장은 아들을 한쪽 팔로 껴안고 있거나 아들과 마주 보며 얘기하는 모습이었다. 아들은 볼펜을 들고 있었고 테이블에는 직접 그린 것으로 보이는 그림이 있었다. 그림에는 관중에 둘러싸인 포수와 타자가 등장해 야구장 풍경을 나타내고 있었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일부 야구팬들은 "아빠, 돔구장 지어주세요", "아빠, 왜 의지(양의지) 삼촌 못 잡았어?" 등의 댓글을 남기며 자신들이 하고 싶은 말을 아들의 대사에 투영했다.

다른 누리꾼들은 "해준이 귀티 난다", "근데 그림 진짜 잘 그렸다", "아들 잘생겼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정 부회장의 아들에게 관심을 나타냈다.

한편 정 부회장은 지난 2011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딸 플루티스트 한지희 씨와 결혼해 슬하에 이란성 쌍둥이 정해윤 양과 정해준 군을 두고 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