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 카타르] 손흥민 애먹인 주장 완장, 결국 교체… 가나전 새 완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2 카타르월드컵 우루과이와의 첫 경기 중 계속 벗겨진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의 완장이 교체된다. 사진은 손흥민이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와의 경기에 나선 모습. /사진=뉴스1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오는 28일 가나전부터 새로운 완장을 찬다. 해당 완장은 지난 우루과이와의 경기에서 자꾸 흘러내려 불량 논란이 일었다.

지난 26일 뉴시스에 따르면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국제축구연맹(FIFA)에서 주장 완장을 다시 만들어 32개 모든 참가국에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리 대표팀의 주장 손흥민은 지난 24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 주장 완장을 차고 출전했다.

하지만 규정에 따라 왼쪽 상완에 착용한 완장은 너무 헐거운 나머지 계속 흘러내렸다. 바로 잡아 제자리에 착용했으나 달릴 때마다 거슬렸고, 교체한 완장도 별반 다르지 않자 결국 그는 완장을 손에 쥐고 경기를 뛰었다.

다른 팀 주장들도 마찬가지였다. 독일 대표팀의 주장 마누엘 노이어(바이에른 뮌헨)는 23일 일본전에서 하프타임 때 테이프로 완장을 고정해야만 했다.

노이어는 이후 인터뷰에서 완장 관련 질문을 받자 "너무 헐거웠다"며 "솔직히 불편함이 있었다. 좋은 제조업체가 만든 게 아닌 것 같다"고 일침을 가했다.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무소속), 스위스의 그라니트 자카(아스널 FC) 등도 비슷한 고충을 겪었고, 결국 축구 팬들 사이에서는 '싸구려 완장'이라는 지적이 쏟아졌다.

한국은 오는 28일 오후 10시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12월 3일 오전 0시에는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이 예정돼있다. 현재 한국은 우루과이와 득점 없이 비겨 승점 1점으로 H조 2위에 올랐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