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완판'?…서울 어디서나 7% 할인 '광역사랑상품권' 발행

7월 750억원 1시간 만에 '완판'…이번엔 1000억원 발행
'10% 할인' 종로·중구·성동·광진·성북 상품권 29일 판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청 전경. /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시청 전경. /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서울시는 12월6일 오전 10시부터 7% 할인된 금액으로 25개 자치구 어디서나 사용 가능한 '광역 서울사랑상품권'을 1000억원 규모로 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지난 7월 750억원 규모의 광역상품권을 발행했는데 1시간여 만에 '완판'될 정도로 인기가 높아 발행 규모를 1000억원으로 대폭 늘렸다.

광역사랑상품권은 해당 자치구에서만 사용했던 상품권과 달리 서울 모든 지역에서 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상품권 구매는 서울페이플러스(서울pay+)를 포함한 5개 앱(서울Pay+, 신한SOL, 티머니페이, 머니트리, 신한pLay)에서 1인당 월 40만원까지 가능하다. 보유액은 1인 100만원까지다.

동시 접속자가 몰리는 현상을 막기 위해 출생년도(주민등록번호 둘째 자리)에 따라 '홀수'는 오전 10시~오후 2시, '짝수'는 오후 2시~오후 6시에 상품권을 구매할 수 있다. 발행 금액은 오전?오후 각 500억원씩 총 1000억원이다.

광역상품권은 구매일로부터 5년 이내 사용할 수 있고, 상품권 금액의 60% 이상 사용 시엔 잔액을 환불받을 수 있다. 선물하기는 보유한도 내에서 자유롭게 가능하다.

발행 당일인 6일에는 안정적인 시스템 운영을 위해 서울페이플러스 '가맹점 찾기'는 발행 30분 전부터 2시간 동안(오전 9시30분~11시30분, 오후 1시30분~3시30분), '상품권 선물하기'는 발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일시 중단한다.

이외에도 시는 29일 오전 10시 종로·중구·성동·광진·성북 '서울사랑상품권'을 총 358억원 규모로 발행한다. 할인율은 10%로 해당 자치구에서만 사용 가능하다. 구매 한도는 1인당 월 70만원, 총 200만원까지 보유할 수 있다.

강남태 서울시 소상공인담당관은 "지역 제한 없이 서울 전 지역에서 사용할 수 있는 광역상품권 발행이 골목과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시민의 가계지출 부담을 줄이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