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이상민 지키기 구차해…尹, 때늦은 결단이라도 보여주길"

"유가족 피맺힌 절규와 국민 성난 여론 궁색하게 피하려 하지 말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참사 발생 한 달이 되기 전에 때늦은 결단이라도 보여주길 촉구한다"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파면을 요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대통령은 유가족의 피맺힌 절규와 국민의 성난 여론을 더이상 궁색하게 피하려 하지 말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 장관의 파면 요구에 국민의힘이 '민주당이 답을 정해 놓고 국정조사를 하려고 한다'고 반발한 것과 관련 "국민 대다수의 요구나 사안의 중대성은 살피지 않은 채 '무조건 윤석열 정부를 방어하고 보자'는 국민의힘 태도는 민의의 전당은커녕 행정부 견제라는 국회의 기본 책무마저 저버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 주장대로라면 이태원 참사에 대해 윤 정부가 책임질 일이 공식적으로 규명되지 않았는데 윤 대통령은 왜 국민과 유족한테 긴가민가 대충의 사과라도 했던 것이냐"며 "이 장관에 관한 조사나 수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는데 왜 그는 '사실상 백지 사표를 낸 상황'이라며 자기 방어막을 치고 자신의 연이은 잘못에 허리 굽혀 사과했던 것이냐"고 꼬집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이나 장관, 시·도지사 등 행정을 총괄하는 고위 공직자에게 필요한 것은 무한 책임의 자세이며, 국가적으로 중요 사건이 발생했을 때 누구보다 먼저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져야 하는 자리"라며 "이 장관을 계속 감싸고 지키려는 것은 너무 무책임하고 구차해 보일 뿐"이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서해 훼리호, 성수 대교, 삼풍 백화점, 세월호 등 대형 참사 발생 후 당시 국무총리나 장관 등이 곧바로 사의를 표명하거나 사퇴한 것은 진상 규명의 조사나 수사가 끝난 시점도 아니었고 법적 책임의 차원도 아니었다"며 "끝내 상식과 민심을 거부한다면 저와 민주당은 유가족과 국민을 대신해 국회에서 단호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 0%
  • 0%
  • 코스피 : 2446.48상승 8.2910:36 02/07
  • 코스닥 : 770.40상승 9.0710:36 02/07
  • 원달러 : 1255.20상승 2.410:36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0:36 02/07
  • 금 : 1879.50상승 2.910:36 02/07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은행지주 지배구조 감독·소통 강화할 것"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첫날…인사 나누는 한덕수 총리·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