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57억 비자금 조성 총괄' 신풍제약 임원 구속영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1.11.1/뉴스1 ⓒ News1 뉴스1
2021.11.1/뉴스1 ⓒ News1 뉴스1


(서울=뉴스1) 김근욱 기자 = 신풍제약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범행을 주도한 회사 임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검사 성상욱)는 최근 신풍제약의 비자금 조성을 총괄한 전무 A씨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신풍제약은 2000년대 중반부터 10여년간 의약품 원료사와 허위 거래를 하고 원료 단가를 부풀리는 수법으로 57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을 받는다. A씨는 범행을 총괄한 인물로 지목됐다.

검찰은 앞서 비자금 조성에 동원된 납품업체 직원 B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공갈 혐의로 구속했다. B씨는 A씨에게 비자금 조성 증거를 수사기관에 제출하겠다는 편지를 보내 협박하고 돈을 요구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신풍제약이 조성한 비자금이 57억원보다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B씨가 A씨에게 보낸 편지에는 비자금이 250억여원에 달하고 실제 비자금은 100억원 이상이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450.47하락 33.5515:30 01/30
  • 코스닥 : 738.62하락 2.6315:30 01/30
  • 원달러 : 1227.40하락 3.915:30 01/30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5:30 01/30
  • 금 : 1929.40하락 0.615:30 01/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 [머니S포토] 박홍배 "영업시간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어"
  • [머니S포토] 영화 '카운트'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마스크로 부터 3년만에 '해방'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