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욱, 김기현에 "혐오정치 비난하며 오히려 혐오정치 만들어"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진상규명·정부 향한 분노 때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공동취재) 2022.8.3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공동취재) 2022.8.3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여당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을 향해 "혐오정치를 비난하며 오히려 혐오정치를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김 의원은) 이태원참사를 꾸준하게 이태원 사고로 말하고, 세월호 희생자들을 세월호 피해 아이들로 말하며, 유가족들의 상처를 더 깊게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혐오정치를 비판하는 것이 목적이라면 의원님을 포함한 여야 정치권의 내로남불이 혐오정치를 가중시키고 있는 것 아닌지 돌아봐주시길 바란다"며 "대통령은 사과하지 않고, 행안부 장관은 부끄러움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에 대해 "국민이 국조가 필요하다고 한 이유는 자명하다"며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통해 안전한 나라에서 살고 싶다는 간절한 바람과 △정부의 무책임한 태도에 대한 분노를 들었다.

이 의원은 "이번 국정조사에 위원으로 참여하는 의원들께서 국정조사가 정쟁을 만들고 국민을 분열시키는 장이 되지 않도록 책임을 다해 주길 바란다"며 "여야 모든 의원님들도 험한 말의 성찬을 통해 내 편의 분노를 모으려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그 첫째가 정치 언어의 품격"이라며 "성난 말들을 멈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의원은 전날(26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진상규명이라는 당초 취지와는 달리 윤석열 정부 퇴진과 민주당 권력 유지를 위한 정쟁 수단으로 삼아, 온갖 가짜뉴스가 난무하는 '민주주의 교란의 장'으로 만들 것으로 뻔히 예견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