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尹대통령 연내 방일? 아직 들은 바 없다"

윤덕민 주일대사, 교도통신 인터뷰서 "방일 가능성 배제할 수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1.1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1.1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노민호 기자 = 대통령실은 27일 윤석열 대통령의 연내 일본 방문 가능성에 대해 "아직 들은 바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의 일본 방문과 관련해 어디까지 합의가 된 것인가'란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덕민 주일대사는 일본 교도통신과 인터뷰에서 "국제정세가 급격히 변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윤 대통령이 연내에 일본을 방문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일 정상 간 셔틀외교는 이명박정부 때인 2011년 12월 중단됐다. 윤 대사는 윤 대통령의 일본 방문이 성사되면 "한일 관계 정상화의 상징적 사건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통령실이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으나, 일부에서는 한일 양국이 윤 대통령의 일본 방문을 두고 의견을 조율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미국 뉴욕에서 한 번(약식회담),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한 번(정식회담) 단독 회담했다.

프놈펜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양국 현안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계속 협의하고 앞으로도 정상 간 소통을 이어나가자고 합의했다.

다만, 일제 강점기 강제동원 피해배상 문제에 대한 양국 입장차가 여전한 것이 가장 큰 걸림돌로 꼽힌다.

외교부 관계자는 지난 24일 일본 도쿄에서 진행된 한일 외교당국 간 국장급 협의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안을 1~2가지로 좁혀 일본 측과 논의 중이라면서도 법적 문제 검토와 의견 수렴 등 때문에 연내 해결보다는 "시간이 더 소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외교부는 지난 7~8월 강제동원 피해자 측과 전문가 등이 참여했던 민관협의회를 가동한 데 이어, 더 광범위한 국내 의견수렴 등을 위한 공청회를 준비해왔다. 그러나 당초 10월이면 공청회가 열릴 것이라던 관측은 이미 빗나갔다.

이런 가운데 최근 기시다 내각에 대한 일본 내 여론 지지율이 속락하고 있는 현실도 강제동원 관련 해법 도출을 늦추는 배경으로 거론된다.

윤 대사는 인터뷰에서 "지난 10년 간 한일 양국이 역사 문제만으로 대립해왔다"며 "역사를 직시하면서도 미래지향적으로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49.80상승 24.7218:05 02/01
  • 코스닥 : 750.96상승 10.4718:05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8:05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8:05 02/01
  • 금 : 1945.30상승 6.118:05 02/01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