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축구팬들, 경기 직관은 카타르서 유흥은 두바이에서-FT

축구 팬들, 음주 등이 자유로운 두바이에서 카타르 왕복 하며 경기 관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베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전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경기장에 무알콜 맥주가 판매되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는 카타르 월드컵 기간 중 경기장 내에서의 주류 판매를 금지, 제로(무알코올)에 대해서는 허용한다고 밝혔다. 2022.11.2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20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베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전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경기장에 무알콜 맥주가 판매되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는 카타르 월드컵 기간 중 경기장 내에서의 주류 판매를 금지, 제로(무알코올)에 대해서는 허용한다고 밝혔다. 2022.11.2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축구 팬인 크리스 리크는 웨일스의 경기를 보기 위해 카타르에 왔다. 그는 11명의 웨일스 축구 팬으로 구성된 밴드 '더 배리 혼스'(The Barry Horns)와 함께 카타르를 방문해 경기를 관람하면서 음악으로 관중들에게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그러나 밴드 중 7명은 두바이에서 1시간 거리인 카타르를 경기마다 왕복한다.

비단 이들뿐만 아니라 카타르 월드컵 축구 팬들이 이같이 두바이에서 카타르를 오간다.

26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들이 이런 선택을 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술 판매를 제한하는 등 보수적인 카타르의 문화보다는 비교적 자유로운 두바이가 더 매력적이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구 350만명의 약 90%가 외국인인 두바이에 카타르 월드컵 기간 다양한 국적의 방문객으로 더욱 붐볐다.

두바이와 도하 사이에는 매일 60편의 셔틀 항공편이 운영 중이며, 이를 통해 최대 35만명의 방문객이 경기 기간 동안 카타르를 찾을 수 있으며, 약 150만명의 방문객을 유치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소유의 공항 관계자는 승객이 4분기에 월 600만명을 초과해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이전 수치를 이미 넘어섰다고 했다. 두바이의 에미리트 항공은 상반기 실적에서 승객이 228% 증가했다고 알렸다.

수요가 이같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여러 호텔의 매진 행렬이 이어졌다. 지난 9월 기준으로 아랍에미리트 전역의 약 14만 객실의 평균 점유율은 71% 였으며, 일일 평균 비율은 2019년보다 약 4분의1 증가했다.

두바이에 본사를 둔 엑스퍼트 스포츠는 카타르 경기 티켓을 소지한 팬을 위한 호텔 및 항공편 패키지를 통해 약 2000명의 팬을 유치했다.

배리 혼스의 설립자인 페즈 왓킨스와 같은 방문객들은 두바이에서 클럽과 같은 곳을 방문해 자유로운 분위기를 즐길 수 있으며, "몇 가지 번거로운 일이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훌륭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49.80상승 24.7218:05 02/01
  • 코스닥 : 750.96상승 10.4718:05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8:05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8:05 02/01
  • 금 : 1945.30상승 6.118:05 02/01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