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 두고 여야 입장차… "단호히 대응" vs "생존권 억누르면 안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가 나흘째 이어진 지난 27일 경기 안양시의 한 레미콘 공장에 차량들이 멈춰서 있다./사진=뉴스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지난 24일부터 총파업(집단운송거부)에 들어간 가운데 이를 두고 여야가 상반된 입장을 내놓고 있다.

국민의힘 측은 단호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반면 민주당은 강경 대응으로 노동자들의 생존권 요구를 억누를 수 있다는 생각을 내려놓으라고 맞받아쳤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지난 27일 논평을 통해 "국민들의 불편과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기 전에 법과 원칙에 따른 단호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5000만 국민의 일상과 가계경제가 화물연대의 집단이기주의에 휘둘려서는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화물연대 파업은 나라 경제와 국민의 피해는 나 몰라라 하는 무책임한 이기주의적 파업"이라고 비판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 역시 같은 날 논평을 통해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화물차량에 쇠구슬을 쏘는 일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며 "국가 경제를 볼모로 한 불법파업 주도 세력은 화물연대 안에서도 소수 강경파"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그들이 가진 어떤 면허증도 국가 경제를 마음대로 멈춰 세우고 무자비한 폭력을 행사해도 좋다고 허가받은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반면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내일 화물연대와 국토교통부가 교섭에 나서지만 정부는 업무개시명령이라는 초강수를 손에 쥐고 있어 협상이 제대로 될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강경 대응 카드로 노동자들의 생존권 요구를 억누를 수 있다는 생각은 내려놓으라"고 주장했다.

이어 "누군가의 일방적인 희생으로 나라 경제가 유지될 수는 없다"며 "어려운 경제를 살리기 위해 노사가 공존하고 상생하도록 최선의 지혜를 찾아내는 것이 정부의 역할인데 지금까지의 모습은 참 아쉽다"고 덧붙였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9.80상승 24.7218:05 02/01
  • 코스닥 : 750.96상승 10.4718:05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8:05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8:05 02/01
  • 금 : 1945.30상승 6.118:05 02/01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