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 카타르] 황희찬, 가나전도 결장… 김민재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8일 가나와 맞대결을 펼치는 가운데 황희찬, 김민재 등 부상 선수들의 출전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은 축구대표팀 손흥민 등이 지난 27일 오전(현지시각)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하는 모습. /사진=뉴스1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8일(이하 한국시각) 2022 카타르월드컵 두 번째 상대인 가나와 맞대결을 펼치는 가운데 부상 선수들의 복귀에 관심이 모아진다.

저돌적인 플레이가 강점인 황희찬은 팀 훈련에 복귀해 기대를 모았다.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 부상을 딛고 가나전에 나설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였지만 파울루 벤투 감독은 결국 가나전까지 휴식을 주기로 했다. 벤투 감독은 지난 27일 가나전을 앞두고 가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황희찬은 결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수비의 핵심 김민재는 경기 전까지 상태를 확인한 후 결정하겠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을 치른다.

지난 24일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0-0으로 비긴 한국이 가나를 잡으면 16강 진출의 9부 능선을 넘게 된다. 공격진의 폭발적인 스피드가 강점인 가나의 전력이 만만치 않아 결코 방심할 수 없다. 다만 공격 전개시 후방 측면이 엷어지는 만큼 이에 대한 공략이 관건이다.

그런 관점에서 황희찬의 결장을 아쉽다. 그는 지난 25일 사이클과 러닝 훈련 등을 소화했고 가나전을 이틀 앞둔 26일 팀과 함께 몸을 풀었다. 이어 공을 활용한 훈련까지 소화해 가나전 출장이 기대됐지만 벤투 감독은 3차전을 대비해 휴식을 줬다.

주전 수비수 김민재는 우루과이전에서 다친 종아리를 아직 완전히 회복하지 못한 모습이다. 우루과이전 이후 이틀 연속 팀 훈련에 불참했기 때문이다. 대표팀 관계자에 따르면 김민재는 이틀 연속 휴식을 취했음에도 통증이 쉽게 가라앉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선수 스스로 심각한 부상은 아니라고 밝혔지만 가나전을 앞두고 하루 밖에 발을 맞춰볼 수 없는 건 분명 악재다.

가나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1위로 H조 팀 중 가장 낮지만 이번 대회를 앞두고 이냐키 윌리엄스(아틀레틱 빌바오), 타릭 램프티(브라이튼) 등 귀화 선수를 영입해 전력을 키웠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3.23하락 0.29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