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단비 트리플 더블' 선두 우리은행, 신한은행에 22점 차 대승

78-56 승…박혜진·최이샘 등도 두 자릿수 득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리은행 김단비.(WKBL 제공)
우리은행 김단비.(WKBL 제공)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여자 프로농구 선두 아산 우리은행이 화끈한 공격으로 인천 신한은행에 22점 차 대승을 거두며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우리은행은 27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SOL 2022-23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신한은행을 78-56으로 크게 이겼다.

4연승을 달린 우리은행은 7승1패를 기록, 2위 부산 BNK(6승2패)를 1경기 차로 따돌리며 선두 자리를 지켰다.

반면 4위 신한은행은 4승5패로 5할 승률이 깨졌다.

우리은행은 김단비가 13점 10리바운드 10어시스트로 개인 시즌 2번째이자 정규리그 통산 5번째 트리블 더블을 달성했다. 박혜진(20점)과 최이샘(16점 10리바운드), 박지현(11점 6리바운드 8어시스트), 김은선(11점) 등도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는 등 고른 득점을 보였다.

우리은행은 14-20으로 뒤진 채 돌입한 2쿼터에서 김단비가 8점을 넣으며 반격을 이끌었다.

격차를 좁힌 우리은행은 2쿼터 종료 3분48초 전 김은선이 3점슛을 넣어 27-26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곧바로 최이샘의 3점슛까지 터지며 격차를 벌렸다.

이후 신한은행이 쫓아오자 김단비가 페인트존에서 연속 2점슛을 성공시켰고, 우리은행은 34-30으로 앞선 채 2쿼터를 마쳤다.

승부의 추는 3쿼터에서 우리은행으로 완전히 기울어졌다. 우리은행은 쿼터 중반 김은선(2개)과 박혜진(1개)이 연속 3점슛을 림에 꽂으며 순식간에 53-34, 19점 차로 달아났다.

우리은행은 쿼터 종료 1분41초 전부터 상대 공격을 무득점으로 봉쇄하면서 최이샘과 김단비가 7점을 몰아넣어 승기를 잡았다. 우리은행은 3쿼터가 끝났을 때 63-43으로 크게 앞섰다.

일찌감치 승기를 잡은 우리은행은 계속해서 공격을 퍼부었다. 우리은행은 4쿼터 시작 후 약 6분30초 간 6점만 내주면서 3점슛 2개 등으로 15점을 넣어 78-49, 29점 차까지 달아나며 완승을 거뒀다.



 

  • 0%
  • 0%
  • 코스피 : 2431.64하락 3.311:46 03/29
  • 코스닥 : 836.75상승 3.2411:46 03/29
  • 원달러 : 1299.40상승 0.611:46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1:46 03/29
  • 금 : 1973.50상승 19.711:46 03/29
  • [머니S포토] '주69시간 NO, 주4.5일제 YES'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주69시간 NO, 주4.5일제 YES'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