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팬, 욱일기 내걸려다 제지당해… 日, 팬 매너도 완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부 일본 팬들이 27일(한국시각) 코스타리카와의 월드컵 조별리그 경기에 앞서 경기장에 욱일기를 걸려다 제지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이날 경기에서 코스타리카에 0-1로 패한 후 팬들에게 인사하는 일본 선수들. /사진=뉴스1
일본이 코스타리카에 덜미를 잡히며 16강 진출이 불투명해졌다. 독일을 꺾으며 기세좋게 대회를 시작한 일본은 코스타리카전 패배 뿐만 아니라 일부 팬들이 경기 전 욱일기를 내걸었다 제지당해 결과 뿐만 아니라 팬 매너에서도 패했다.

일본은 27일 저녁(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코스타리카는 후반 36분 풀러가 이날 팀의 유일한 유효슛을 득점을 연결해 극적으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는 킥오프 전부터 일부 일본 팬들이 욱일기를 내걸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경기를 앞두고 몇몇 팬들이 경기장 내에 욱일기를 내걸었지만 현장에 있는 대회 관계자가 이를 발견해 철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범기인 욱일기를 내건 것도 모자라 이를 제지당하자 해당 일본 팬은 관계자와 실랑이까지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결국 욱일기는 철거됐지만 전 세계적으로 비난을 받을만한 행동이다. 정치적 의미가 담긴 플래카드나 문구를 FIFA는 철저히 금지하고 있다. 더구나 전범기인 욱일기는 국내 팬들 뿐만 아니라 아시아에서는 더욱 민감한 사안이다.

결론적으로 이날 일본은 코스타리카에 덜미를 잡히며 1승 1패로 스페인과의 최종전 결과가 중요해졌다. 스페인은 코스타리카를 7-0으로 잡은 강호다. 16강행이 쉽지 않아진 상황이다. 여기에 팬들까지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행동으로 비난을 받게 됐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8.88상승 19.0818:05 02/02
  • 코스닥 : 764.62상승 13.6618:05 02/02
  • 원달러 : 1220.30하락 1118:05 02/02
  • 두바이유 : 83.60상승 2.6918:05 02/02
  • 금 : 1942.80하락 2.518:05 02/02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 [머니S포토] 국악트롯요정 '김다현' 가슴 울리는 신보 '열 다섯' 선봬
  • [머니S포토] 2억화소 카메라 탑재한 '갤럭시 S23'
  • [머니S포토] 한 해 복 기원하는 입춘첩 붙이기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