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 母 서정연 죽음…순양 주식투자 했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캡처
JTBC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가 어머니 서정연의 죽음의 비밀을 파헤쳤다.

27일 밤 방송된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극본 김태희/연출 정대윤) 6회에서 진도준(송중기 분)은 어머니(서정연 분)가 순양생활과학 주식에 투자했고, 순양의 계획에 따라 희생된 것을 알게 됐다.

진도준은 현생에서 어머니의 죽음에 영향을 미쳤던 아진 자동차 사태를 막았다. 미래를 바꿀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다시 찾아간 집에는 어머니의 영정사진이 있었다.

그의 어머니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 진도준은 "내가 아는 어머니는 절대로 그런 선택을 할 사람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어머니가 빚까지 지면서 주식투자를 한 점, 그리고 순양생활과학에 투자했다가 파산한 것을 알게 됐다.

진도준은 오세현(박혁권 분)과 함께 순양생활과학에 대해 파헤쳤다. 오세현은 순양생활과학이 이미 가망이 없는 회사였으나 IMF 직후 희망의 회사처럼 기사가 나왔고 연일 상한가를 기록했다고 했다. 그는 한 펀드회사가 순양이 기업청산되기 전날에 탈출했던 점을 주목했고, 이 회사가 미리 순양의 정보를 알고 있었다고 봤다. 그러면서 순양이 소액주주들을 희생시킨 것이라고 했다.

진도준은 회사로 찾아갔다. 그는 진양철(이성민 분)에게 "얼마 전에 언론에 순양생활과학이 순양그룹의 주력 사업이고 차세대 산업이 될 거라고 한 것을 봤는데 왜 기업청산을 한 것이냐"라고 물었다.

진양철은 "청와대가 서슬이 퍼렇게 덤비는데 어떡하냐, 늙은이가 무슨 힘이 있나. 대통령이 칼춤을 추면 쓰러지는 척을 해야 사는 거다"라고 답했다.

진도준은 회사 앞에서 시위를 하는 순양생활과학 투자자들을 보았다. 그리고 투자자 너머 절망에 빠진 자신의 어머니를 보았다. 어머니의 비극적인 운명을 막을 수는 없었다.

한편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던 비서 윤현우(송중기 분)이 이들에게 배신을 당하고 버려진 뒤 그 집안의 막내 아들 진도준(송중기 분)으로 회귀해 복수하는 드라마로 매주 금, 토,일요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된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23:59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23:59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23:59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23:59 02/03
  • 금 : 1876.60하락 54.223:59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