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모로코, 벨기에 꺾고 24년 만에 승전고…F조 선두 도약

사비리·아부크랄 연속골로 2-0 승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모로코 축구 대표팀.  ⓒ AFP=뉴스1
모로코 축구 대표팀.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2위 모로코가 2위 벨기에를 꺾고 월드컵 무대에서 24년 만에 승리를 챙겼다.

모로코는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후반에 터진 연속골로 2-0으로 이겼다.

이로써 모로코는 1승1무(승점 4)로 벨기에(1승1패?승점 3)를 제치고 조 선두에 올랐다. 더불어
1998년 프랑스 월드컵 조별리그 스코틀랜드전(3-0 승) 이후 24년 만에 월드컵 무대에서 승리를 수확하는 기쁨을 누렸다. 모로코는 4년 전 러시아 대회에서는 조별리그서 1무2패에 그친 바 있다.

벨기에는 이날 패배로 월드컵 조별리그 연승 행진이 '7'에서 멈췄다. 벨기에는 2014년 브라질 월드컵,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2연속 조별리그 전승을 거뒀다. 이어 지난 24일 캐나다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 하며 월드컵 조별리그 7연승을 기록 중이었다.

벨기에와 모로코는 경기 초반부터 팽팽한 접전을 이어갔지만 공격 마지막 작업에서 아쉬움을 남기며 좀처럼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모로코가 전반 막판 프리킥 상황에서 하킴 지예흐의 프리킥 골로 환호했다. 하지만 주심은 비디오 판독(VAR) 결과 골이 들어가는 과정에서 모로코 선수들이 오프사이드를 범했다고 판단, 득점을 취소했다.

실점 위기를 넘긴 벨기에는 후반전 시작부터 에당 아자르의 슈팅 등을 통해 모로코를 압박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벨기에는 마지막 패스와 크로스의 정확도가 떨어져 득점까지 연결하지 못했다.

벨기에의 공격을 차분하게 막아낸 모로코는 후반 28분 프리킥 기회를 골로 연결했다. 벨기에 왼쪽 측면에서 얻은 프리킥에서 압델하미드 사비리가 오른발로 공을 절묘하게 감아차 그대로 벨기에 골망을 흔들었다.

답답한 흐름 속에 벨기에는 후반 36분 로멜루 루카쿠를 교체 투입하는 강수를 뒀다.

햄스트링 부상을 안고 이번 대회에 출전한 루카쿠는 당초 12월2일에 펼쳐지는 크로아티아와의 조별리그 최종전부터 출전할 예정이었지만 팀이 패배 위기에 몰리면서 예상보다 빨리 그라운드를 밟았다.

벨기에는 루카쿠를 활용한 공격으로 모로코 골문을 노렸으나 결정력이 떨어졌다. 오히려 추가 골은 모로코에서 나왔다.

벨기에의 공세를 막아낸 모로코는 후반 추가 시간 역습을 통해 자카리아 아부크랄의 득점포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 0%
  • 0%
  • 코스피 : 2468.88상승 19.0818:05 02/02
  • 코스닥 : 764.62상승 13.6618:05 02/02
  • 원달러 : 1220.30하락 1118:05 02/02
  • 두바이유 : 83.60상승 2.6918:05 02/02
  • 금 : 1942.80하락 2.518:05 02/02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 [머니S포토] 국악트롯요정 '김다현' 가슴 울리는 신보 '열 다섯' 선봬
  • [머니S포토] 2억화소 카메라 탑재한 '갤럭시 S23'
  • [머니S포토] 한 해 복 기원하는 입춘첩 붙이기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