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이토 준야 "코스타리카전 패배로 다시 쫓기게 돼 억울해"

일본, 코스타리카에 0-1 패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믹스트존에서 인터뷰 중인 이토 준야ⓒ News1 안영준 기자
믹스트존에서 인터뷰 중인 이토 준야ⓒ News1 안영준 기자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안영준 기자 = 일본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이토 준야(랭스)가 코스타리카전 패배에 대한 진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일본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E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0-1로 졌다. 0-0으로 팽팽하던 후반 36분 케이셔 풀러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며 패했다.

앞서 독일에 2-1 역전승을 거두고 신바람을 냈던 일본은 코스타리카와 함께 나란히 1승1패(승점 3)가 됐다. 조별리그 3차전 상대가 강호 스페인이라 16강을 자신할 수 없게 됐다.

이토는 이날 후반 22분 투입돼 측면에서 3차례 활발한 돌파를 시도하는 등 기회를 엿봤지만 끝내 팀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이토는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독일에 이긴 뒤 조별리그에서 잘 풀릴 줄 알았다. 코스타리카도 잡을 수 있으리란 기대가 매우 컸다. 하지만 이번 패배로 다시 쫓기게 돼 억울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아직 독일과 스페인은 경기를 치르지 않았는데 독일이 스페인을 꺾을 경우 E조는 4개 팀이 모두 1승1패가 되는 대혼전이 이어진다. 이럴 경우 일본은 최종전서 스페인을 이긴 뒤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한다.

이토는 스페인전을 앞두고 "독일전 초반에 그랬듯 스페인전에서도 공을 소유하지 못하고 끌려가는 흐름이 될 수 있다. 그럴 때 최대한 밀리지 않고 우리의 플레이를 할 생각이다. 이렇게 된 이상 모든 것을 걸고 뛰어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이날 일본은 지난 독일전과 비교해 5명의 선수를 새롭게 선발에 넣는 큰 변화를 꾀했다. 1차전에서 풀타임을 뛰며 활약했던 이토 역시 이날은 교체로 투입돼 활약할 시간이 많지는 않았다.

이토는 이에 대해 "결과적이지만 변화가 커서 서로 커뮤니케이션이 잘 되지 않았던 것은 분명 있었다"며 입술을 깨물었다.

아쉬운 장면도 있었다. 이토는 이날 페널티 박스 안에서 상대 선수와 경합하다 넘어졌다. 일본 취재진은 이 장면을 두고 큰 관심을 나타냈지만 이토는 고개를 저었다.

당시를 돌아본 그는 "페널티킥이 선언되지 않는 게 맞았다. 그 장면은 다시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짧게 답했다.

일본은 오는 12월2일 오전 4시 스페인을 상대로 E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27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에서 1대 0으로 패한 일본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2022.11.2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27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에서 1대 0으로 패한 일본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2022.11.2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 0%
  • 0%
  • 코스피 : 2482.48하락 1.1614:23 02/09
  • 코스닥 : 783.14상승 3.1614:23 02/09
  • 원달러 : 1262.50상승 2.414:23 02/09
  • 두바이유 : 81.93상승 1.4714:23 02/09
  • 금 : 1890.70상승 5.914:23 02/09
  • [머니S포토] 빙상영웅 황대헌, ISU 세계 쇼트트랙 대회 간판으로
  • [머니S포토] 물코 트인 1기 신도시 재건축 …
  • [머니S포토] 늘봄학교 관련 교원·학부모 현장 간담회, 발언하는 이주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송혜교 '연진아, 나 지금 되게 신나~'
  • [머니S포토] 빙상영웅 황대헌, ISU 세계 쇼트트랙 대회 간판으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